creatine-1.jpg


크레아틴은 운동선수들 또는 운동인들의 운동수행능력 향상을 위해 항상 함께해왔다. 1990년도부터 적정량을 섭취한 운동선수들에게서 부작용이 보고된 바 없으나, 일부 과학자들은 크레아틴의 위험성에 대해서 제기하면서 크레아틴을 섭취하지 말 것을 주장해왔다. 이런 상반된 주장들은 크레아틴에 대한 많은 연구로 나타났고 최근에는 산더미처럼 축적된 크레아틴에 관련된 연구들을 리뷰하는 논문들이 많이 나타나고 있다.


123122.png


국제스포츠영양학회지(Journal of International Society of Sports Nutrition)에 최근 수록된 리뷰 논문에 따르면 


1. 크레아틴 모노하이드레이트는 고강도 운동능력과 근육량 증가에 관해서는 현존하는 최고로 효과적인 보충제임에 분명하다.


2. 크레아틴 모노하이드레이트 섭취는 안전할 뿐만 아니라, 영유아부터 노인들에게서 여러가지 건강적 이점을 보여왔다. 또한, 크레아틴 모노하이드레이트의 장단기 섭취(심지어 1일 30g으로 5년간 섭취하였을 때에도)가 유해성을 가진다는 어떠한 주목할 만한 결과물도 나타나지 않았다. 


3. 적절한 주의와 관리가 된다면 크레아틴 모노하이드레이트는 아동 및 청소년기 운동선수들에게도 적용가능하며 해로운 아나볼릭 동화작용제의 대체물이 될 수 있다. 물론, 이 계층에서 크레아틴의 사용은 매우 경쟁적이고 강한 트레이닝을 받는 선수들, 영양적으로 균형잡히고 퍼포먼스 향상을 위한 식단을 섭취하는 선수들, 적절한 크레아틴 사용법에 대해서 아는 선수들 및 권장 섭취량을 초과하지 않을 선수들에게 추천한다.


4. 크레아틴 제품의 광고 라벨에는 18세 이상이 사용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이는 제조사의 법적 도피처를 만들기 위함이고 이런 위험부담을 줄이기 위함이다. 또한, 아동 및 청소년기 운동선수들에 대한 안정성의 과학적인 근거의 취약성을 대비하기 위함으로 볼 수 있다.


5. 크레아틴 모노하이드레이트는 근육 내 흡수 및 퍼포먼스 증가에 대하여 지금까지 가장 많이 연구되어 왔고, 임상적으로 효과가 증명된 형태의 크레아틴이다.


123123.png


6. 크레아틴 섭취 시에 탄수화물 또는 탄수화물+단백질의 추가 섭취는 크레아틴 단독 섭취보다 퍼포먼스 향상을 유의적으로 보여주지는 않지만, 크레아틴의 근육 내 흡수를 더 증가시킨다.


7. 흔히 크레아틴 로딩법이라고 하는 빠르게 혈중 크레아틴 농도를 증가시키는 방법은 ~0.3g/kg/day(70kg일 경우 하루에 21g)를 5~7일 동안 섭취하고 3~5g/day를 이어서 유지하면서 섭취하는 것이다. 매일 3~5g의 크레아틴 모노하이드레이트를 섭취하는 것은 3~4주 후에 크레아틴 저장고를 증가시키지만 로딩법에 비해 초기 효과가 좋은 것은 아니다.


8. 몇년간 0.3~0.8g/kg/day(70kg 기준 1일 21~56g)의 크레아틴 모노하이드레이트를 섭취시킨 임상 실험에서 유의적이거나 심각한 부작용이 나타난 바 없다.


9. 향후 크레아틴에 대한 연구는 스포츠, 건강 및 의학 분야에서 크레아틴 모노하이드레이트 및 그 전구체 구아니디노아세트산의 임상적 혜택에 대해서 검토해야 한다.


Performance_Creatine_10.png


관련된 내용 및 리뷰 논문 전체를 정리해보면

1. 크레아틴은 가장 효과적인 퍼포먼스 향상 보충제이고

2. 크레아틴 모노하이드레이트 형태가 가장 효과적이고 안전성이 받쳐주며

3. 크레아틴은 과량을 장복하여도 큰 문제나 유의적인 문제가 보고된 바 없고

4. 로딩기(0.3g/kg/일)를 가지는 것이 3~5g/일보다 초기반응이 좋으며(장기적 이점은 없음)

5. 여러가지 이점을 얻으려면 매일 3g정도를 섭취하는 것이 좋다



MONSTERZYM SPORTS SCIENCE TEAM

글 작성 : 이호욱

번호 제목 분류 조회 수
공지 눈이 오니까 커피가 땡기네요, 왜죠? [3] 보충제 연구원 후기 9328
공지 웰컴투 보충제연구소, 이 곳으로 말할 것 같으면! [20] 보충제 연구원 후기 20095
2554 원업 리차지 팻버너 VS 나우사의 슬립 비교 [20] file 기타 보충제 2649
2553 "원업"드시고 따끔 거리지 않는다고, 많이 드시지 마세요. [4] file 부스터 2319
2552 콰드라린 리뉴얼, 콰드라린 떨모 출시 file 보충제 이슈 8248
2551 아토믹7 bcaa 블랙체리 후기 [2] 단백질 2506
2550 유당 제로, 머슬 피스트 Whey Isolate [26] file 보충제 추천 6004
2549 5% Nutrition - 5150 VS Labrada - Super Charge [8] file 부스터 1153
2548 driven 부스터! [16] file 부스터 1699
2547 체크체크, WADA, 2017 도핑 기준의 변화 [14] file 보충제 이슈 4579
2546 하드코어의 정석 [1up] 올인원 프리워크아웃 부스터 리뷰 [14] file 부스터 2981
2545 신규 부스터 Total War 후기 필독 (도핑관련 수정) [24] file 부스터 4910
2544 크레아틴 모노하이드레이트, 긴 여정의 끝 : 통관 불가 해제 [11] file 보충제 이슈 5673
2543 최근 가장 핫한 부스터, 1UP All in One Pre-Workout [28] file 보충제 추천 9353
2542 [Labrada] 슈퍼차지 부스터 후기 [13] 부스터 2191
2541 장 건강하면 내가 생각나죠 : Bovine Colostrum [10] file 보충제 성분 3029
2540 저탄수고지방다이어트, 퍼포먼스 향상 시킬수 있을까? [2] file 4181
2539 가장 달지 않은 WPI : 피지크 뉴트리션 TRIPLE ZERO ISOLATE [21] file 보충제 추천 4306
2538 체중 조절을 위한 영양 설정의 3단계 [12] file 10940
» 크레아틴에 대한 국제스포츠영양학회지의 입장 [43] file 보충제 이슈 8584
2536 돌아온 크레아틴계의 하드코어, 셀텍(CELL-TECH) [30] file 보충제 추천 7535
2535 혹시 보충제를 규칙적으로 드시지 않으십니까? file 보충제 섭취법 6436
 

MONSTERZYM

ABOUT US

FAMILY

BODYBUILDING SCHO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