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아시아=반재민 기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1983년을 넘어 이제 새로운 역사를 창조해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 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경기장에서 펼쳐진 2019 FIFA U-20 월드컵 에콰도르와의 4강전에서 전반 39분 최준의 선제 결승골을 끝까지 지켜내 1대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대한민국 대표팀은 1983년 멕시코 대회 4강을 넘어 결승전에 진출, 1981년 호주 대회에서 카타르가, 1999년 나이지리아 대회에서 일본이 거둔 준우승을 넘어 아시아 국가 역사상 최초의 우승을 노린다.

이날 대한민국은 에콰도르와 팽팽한 싸움을 이어갔다. 일진일퇴의 공방전이 이어졌고, 양팀 수비수들은 집중력으로 골을 허락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에도 이강인의 재치가 큰일을 냈다. 전반 39분 에콰도르의 수비를 체크한 이강인의 재치있는 프리킥을 최준에게 보냈고 최준은 그대로 쇄도해 들어가며 오른발 감아차기로 갚진 선제골을 뽑아냈다.

이후에도 이강인은 중원을 종횡무진 휘저었고, 72분 체력안배를 위해 박태준과 교체될 때까지 대한민국의 공수를 책임지며 남자축구 사상 첫 FIFA 주관 대회 결승에 진출하는 데 일등공신이 되었다. 

이강인의 맹활약에 4강전에서도 이어지자 발렌시아는 8강전보다 더욱 칭찬의 메시지로 이강인과 대한민국의 결승 진출을 축하했다. 발렌시아는 경기 직후 구단 공식 SNS에 "이강인과 그의 팀이 결승전에 진출했다. 축하한다."라고 메시지를 남겼다.



이어서 발렌시아는 "이강인, 너는 역사를 만들고 있고 그 역사는 최고의 역사다."라는 말을 추가하며 역사를 이뤄낸 이강인의 활약을 모두 지켜보았음을 이야기했다.

발렌시아 팬들도 이강인 플레이 하나하나에 집중했다. 한 발렌시아 팬은 "이강인의 이번 대회 활약은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한다. 주전은 아니지만, 충분히 2선에서 가능성이 있다."라고 이야기하며 향후 이강인의 미래에 대해서 예측했으며 "내 생각에 이강인은 발렌시아에 머물러야 한다. 그는 준비된 것 이상이다. 아마도 선발은 아니지만 항상 많은 플레이 시간을 가질 것이다. 골에서 이강인이 보여준 능청스러움은 저번 헤타페 전에서도 보여준 것이다."라고 이강인에게 긍정적인 미래가 있을 것임을 예상했다.

사진=발렌시아 SNS, KFA
반재민 기자(press@monstergroups.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23 '첼시 감독 유력' 램파드, 이번주 아브라모비치 만나 막판 협상 new JBAN 2019.06.17 6
722 '완패' 수원 이임생 감독 "죄송하다는 말 밖에 할 말이 없다" [현장인터뷰] JBAN 2019.06.16 41
721 두 팀 도합 여섯 골, 여름밤을 뜨겁게 달군 슈퍼매치 JBAN 2019.06.16 50
720 '88번째 슈퍼매치' 양 팀 감독들의 핵심 키워드는 '실수' JBAN 2019.06.16 35
719 '넘기힘든 아게로의 벽' 제수스 "아게로 존경해, 맨시티 안떠나" JBAN 2019.06.16 65
718 난감한 인터 밀란, 맨유의 루카쿠-슈크리니아르 스왑딜 제의 거절 JBAN 2019.06.15 185
717 '탈출하려면 4000만 유로' 복잡해진 카라스코의 유럽 복귀 JBAN 2019.06.15 107
716 '파리 탈출' 라비오의 행선지는 이탈리아? 유벤투스와 이야기 나눴다 [伊 언론] JBAN 2019.06.14 100
715 라이올라 파리 도착, 데 리흐트 PSG행 초읽기 돌입? JBAN 2019.06.13 201
714 사네 영입 총력 바이에른, "사네 영입 실패시 플랜 B는 카라스코" JBAN 2019.06.12 150
713 대한민국 간담 서늘케 한 에콰도르 시푸엔테스, 세리에 A에서 큰 관심 JBAN 2019.06.12 94
» 결승행 이강인을 축하한 발렌시아 "이강인은 역사를 만들고 있다" JBAN 2019.06.12 532
711 극적이었던 대한민국 결승 진출, 日 "솔직히 부럽다" JBAN 2019.06.12 373
710 발렌시아는 그야말로 이강인 홀릭, "세계가 부러워하는 발렌시아의 자랑" JBAN 2019.06.11 540
709 시한부의 삶을 사는 축구선수 "저의 마지막 저녁에 초대합니다" JBAN 2019.06.11 71
708 아놀드에 빠진 사우스게이트 "아놀드, 베컴 이후 최고의 택배 배달부" JBAN 2019.06.11 107
707 데 리흐트 설득하는 에이전트 "바르사는 4-5년 후에도 갈 수 있잖아" JBAN 2019.06.11 216
706 '아자르 보낸' 첼시, 발렌시아 게데스에게 7000만 유로 제의...발렌시아 거절 JBAN 2019.06.10 127
705 반 다이크 발롱도르 가능성에 맨유팬들 발끈 "비디치부터 넘고 오시지" JBAN 2019.06.10 373
704 '오른쪽 풀백' 보강 원하는 토트넘, 일본 대표 사카이 관찰중 (英 스카이스포츠) JBAN 2019.06.10 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