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아시아=반재민 기자] 한 축구선수가 있었다. 네덜란드 출신의 그는 93년 포르투나에서 프로생활을 시작, 알크마르를 거쳐 2000년부터 2006년까지 스코틀랜드의 레인저스에서 활약하며 세 번의 스코틀랜드 리그 우승을 이끌었고, 2007년 제니트로 이적한 후에는 러시아 리그와 UEFA컵, UEFA 슈퍼컵까지 우승을 이끌어내며 우승 청부사라는 별명이 붙은 페르난도 릭센

하지만, 2013년 그는 척수성 근위축증, 소위 루게릭병 진단을 받고 축구계에서 은퇴 현재까지 투병생활을 이어나가고 있다. 대표적인 불치병으로, 운동신경세포가 파괴되어 몸을 움직일 수 없게 되는 병이다. 부분에서부터 진행되어 말기가 되면 온 몸이 마비되어 침대에 누워 모든 생활을 해야 하는 상태가 된다.

현재 스코틀랜드 노스 라나크셔 주 애드리에 있는 세인트 앤드류스 호스피스에서 투병생활을 하며 보살핌을 받고 있는 릭센은 최근 건강이 급속도로 악화되었으며 38kg의 몸으로 침대에 누워있다. 그는 컴퓨터에 의지해 다른 사람들과 의사소통을 하고 있으며 얼마 전에는 이마저도 할 수 없을 정도로 악화되었다고 현지에서는 이야기하고 있다. 

마침내 그는 결단을 내렸다. 릭센의 친구가 소셜 미디어에 올린 동영상에 모습을 드러낸 릭센은 6월 28일 기금모금을 위한 '페르난도 릭센과 함께하는 저녁'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공개했는데, 이 동영상은 그의 마지막 육성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는 컴퓨터로 "안녕, 나는 6월 28일 특별한 밤을 보낼 것이다. 나는 아주 어려운 상황에 있으며 아마 그날이 나에겐 너희들을 만날 수 있는 마지막 밤이 될 것 같다. 어서 와서 나의 기억에 남는 있는 밤을 만들자. 곧 보자, 페르난도"라고 이야기했다.


릭센의 절친이자 작가인 빈센트 데 브라이는 부가적인 설명으로 "6월 28일을 마지막으로 모든 공식석상에서 본인을 감추고 투병생활에만 전념하겠다."라고 이야기하며 본인의 의지를 드러냈으며, "28일이 나의 공식적인 마지막 날은 아니다. 다만 나의 공식적인 마지막 날은 6월 28일이 될 것이다. 이후에 나는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내가 갖고 있는 병과 정면승부를 할 것이다."라는 말로 병과 끝까지 싸워 이길 것임을 이야기했다.  

2016년 루게릭 병에 걸린 사람들을 돕기 위한 연구비를 지원하는 자선 단체로 페르난도 릭센 파운데이션을 설립한 릭센은 꾸준히 루게릭병을 알리는 행사에 참여하고 있었으며, 이번 영상에서도 50만이 넘는 뷰와 1만이 넘는 리트윗이 전해지면서 축구팬들은 릭센이 병과 맞서 싸우기를 응원하고 있다.

사진=페르난도 릭센
반재민 기자(press@monstergroups.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10 발렌시아는 그야말로 이강인 홀릭, "세계가 부러워하는 발렌시아의 자랑" JBAN 2019.06.11 574
» 시한부의 삶을 사는 축구선수 "저의 마지막 저녁에 초대합니다" JBAN 2019.06.11 154
708 아놀드에 빠진 사우스게이트 "아놀드, 베컴 이후 최고의 택배 배달부" JBAN 2019.06.11 150
707 데 리흐트 설득하는 에이전트 "바르사는 4-5년 후에도 갈 수 있잖아" JBAN 2019.06.11 265
706 '아자르 보낸' 첼시, 발렌시아 게데스에게 7000만 유로 제의...발렌시아 거절 JBAN 2019.06.10 178
705 반 다이크 발롱도르 가능성에 맨유팬들 발끈 "비디치부터 넘고 오시지" JBAN 2019.06.10 792
704 '오른쪽 풀백' 보강 원하는 토트넘, 일본 대표 사카이 관찰중 (英 스카이스포츠) JBAN 2019.06.10 220
703 아약스 반 데 사르 사장 뿔났다 "챔스 4강이 왜 예선을 치러야 해" JBAN 2019.06.10 320
702 거상 vs 거상, 은돔벨레를 향한 리옹-토트넘의 팽팽한 줄다리기 JBAN 2019.06.10 160
701 '울산의 에이스' 믹스가 한국 축구팬들에게 전한 진심의 메시지 JBAN 2019.06.10 114
700 발렌시아가 '4강' 이강인에게 보낸 메시지 "강인! 축하해, 행운을 빌어" JBAN 2019.06.09 261
699 日도 놀란 대한민국 4강 신화 "일본도 한국팀을 본받아야 해" JBAN 2019.06.09 969
698 토트넘 승부수 띄우나, 페르난데스에 7천만 유로 오퍼 JBAN 2019.06.08 283
697 '바이에른 바라기' 베르너, 2020년까지 라이프치히 잔류할 듯 [獨 빌트] JBAN 2019.06.08 157
696 U-20 한국-일본 주목한 밀란 스카우터, "좋은 선수들 여럿 보인다" JBAN 2019.06.08 186
695 '레알행' 아자르의 작별인사 "정말 힘든 결정, 첼시 항상 응원하겠다" [공식입장] JBAN 2019.06.08 193
694 '다 끝난 줄 알았는데' 라비오, 파리와 재계약 의사 있다 [佛 언론] JBAN 2019.06.07 139
693 '미드필더 보강' 맨유, 토트넘 '멀티 자원' 다이어 영입 가능성 JBAN 2019.06.07 186
692 '스톤스의 실수' 캐러거의 독설, "어리석은 플레이, 맨시티 이후 발전이 없어" JBAN 2019.06.07 115
691 나바스에 단호한 레알, "파리? 이적료 내고 데려가" JBAN 2019.06.07 1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