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아시아=반재민 기자] 아약스의 네덜란드 센터백 마티아스 데 리흐트를 둘러싼 바르셀로나와 슈퍼 에이전트 미노 라이올라의 기싸움이 계속되고 있다. 조금이라도 연봉을 더 받아내려는 라이올라와 조금이라도 더 싸게 영입하려는 바르셀로나와의 줄다리기는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미노 라이올라는 축구계의 스캇 보라스라 불리고 있다. 선수의 연봉과 자신의 에이전트 수수료를 더 받기 위해 이미 해놓은 계약을 파기할 정도로 강한 협상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선수들에게 있어서는 최고의 에이전트이지만, 구단에게 있어선 매우 골치가 아픈 존재다.

이번 데 리흐트 이적 건에서도 라이올라는 벼랑 끝 협상 전술을 쓰고 있다. 바르셀로나를 가고 싶어하는 마티아스 데 리흐트를 설득해 주급과 자신의 에이전트 수수료를 더 받을 수 있는 다른 팀으로의 이적을 권유하고 있다고 바르셀로나에 정통한 소식통이 밝혔다.

바르셀로나에 정통한 오리올 도메네크 기자에 따르면 라이올라는 바르셀로나의 바르토메우 회장과 만난 자리에서 데 리흐트에게 4-5년 후에도 바르셀로나에 입단할 수 있다. 지금 여기에서는 출전시간이 보장되지 않는다고 데 리흐트를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어떻게든 바르셀로나를 불안하게 만들고 있는 것이 현재 라이올라의 협상 전술이다.

도메네크 기자는 이미 아약스와 바르셀로나 구단 간의 합의는 끝난 상태이며 데 리흐트가 바르셀로나 행을 결정한다면 곧바로 이적 합의는 끝날 것이라고 덧붙였으며 이적 수수료는 이미 합의가 됐고, 데 리흐트가 오기로 결정하면 바르샤가 부담할 것이다. 만약 그가 바르사에 합류한다면 발표는 6월이 아닌 7월에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라이올라는 바르셀로나를 흔들기 위한 카드로 파리 생제르망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카드를 만지작 거리고 있다. 자본력이 충분하고 데 리흐트를 간절히 원하고 있는 팀들을 언급하며 바르셀로나를 계속해서 자극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라이올라의 전술에 바르셀로나도 불편함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최근 바르셀로나의 수뇌부진이 데 리흐트의 맨유행 가능성에 큰 불만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으며, 바르셀로나의 주급체계를 깨면서 영입을 해야하는지에 대한 회의가 연일 펼쳐지고 있다고 도메네크는 덧붙였다.

과연 올 여름 제일 뜨거운 감자 중에 하나로 떠오른 데 리흐트의 이적은 어떻게 마무리 될 지 사뭇 궁금해진다.

사진=마티아스 데 리흐트 공식 SNS
반재민 기자(press@monstergroups.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10 발렌시아는 그야말로 이강인 홀릭, "세계가 부러워하는 발렌시아의 자랑" JBAN 2019.06.11 698
709 시한부의 삶을 사는 축구선수 "저의 마지막 저녁에 초대합니다" JBAN 2019.06.11 535
708 아놀드에 빠진 사우스게이트 "아놀드, 베컴 이후 최고의 택배 배달부" JBAN 2019.06.11 336
» 데 리흐트 설득하는 에이전트 "바르사는 4-5년 후에도 갈 수 있잖아" JBAN 2019.06.11 457
706 '아자르 보낸' 첼시, 발렌시아 게데스에게 7000만 유로 제의...발렌시아 거절 JBAN 2019.06.10 360
705 반 다이크 발롱도르 가능성에 맨유팬들 발끈 "비디치부터 넘고 오시지" JBAN 2019.06.10 2744
704 '오른쪽 풀백' 보강 원하는 토트넘, 일본 대표 사카이 관찰중 (英 스카이스포츠) JBAN 2019.06.10 404
703 아약스 반 데 사르 사장 뿔났다 "챔스 4강이 왜 예선을 치러야 해" JBAN 2019.06.10 548
702 거상 vs 거상, 은돔벨레를 향한 리옹-토트넘의 팽팽한 줄다리기 JBAN 2019.06.10 270
701 '울산의 에이스' 믹스가 한국 축구팬들에게 전한 진심의 메시지 JBAN 2019.06.10 199
700 발렌시아가 '4강' 이강인에게 보낸 메시지 "강인! 축하해, 행운을 빌어" JBAN 2019.06.09 329
699 日도 놀란 대한민국 4강 신화 "일본도 한국팀을 본받아야 해" JBAN 2019.06.09 1052
698 토트넘 승부수 띄우나, 페르난데스에 7천만 유로 오퍼 JBAN 2019.06.08 360
697 '바이에른 바라기' 베르너, 2020년까지 라이프치히 잔류할 듯 [獨 빌트] JBAN 2019.06.08 351
696 U-20 한국-일본 주목한 밀란 스카우터, "좋은 선수들 여럿 보인다" JBAN 2019.06.08 320
695 '레알행' 아자르의 작별인사 "정말 힘든 결정, 첼시 항상 응원하겠다" [공식입장] JBAN 2019.06.08 295
694 '다 끝난 줄 알았는데' 라비오, 파리와 재계약 의사 있다 [佛 언론] JBAN 2019.06.07 319
693 '미드필더 보강' 맨유, 토트넘 '멀티 자원' 다이어 영입 가능성 JBAN 2019.06.07 284
692 '스톤스의 실수' 캐러거의 독설, "어리석은 플레이, 맨시티 이후 발전이 없어" JBAN 2019.06.07 257
691 나바스에 단호한 레알, "파리? 이적료 내고 데려가" JBAN 2019.06.07 3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