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아시아=반재민 기자] 올 여름 이적시장에서 오른쪽 풀백 포지션 보강을 꿈꾸는 토트넘 핫스퍼가 일본 국가대표 풀백 영입을 노리고 있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토트넘 핫스퍼에 대한 공신력이 높은 스카이스포츠의 리얄 토마스 기자는 10일(한국시간) 기사를 통해 토트넘이 오른쪽 풀백인 키에런 트리피어와 세르주 오리에를 팔 계획을 갖고 있으며, 일본 국가대표 수비수 사카이 히로키를 주목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현재 프랑스 리게앙의 마르세유에서 활약하고 있는 사카이 히로키는 가시와 레이솔과 하노버 96을 거쳐 2016년 지금의 소속팀은 올림피크 마르세유에 입단해 122경기에 출전 2골 12도움을 올리며 프랑스 무대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올 시즌에도 사카이는 32경기에 출전해 1골 5도움을 기록했고, 국가대표팀으로도 A매치 56경기에 출전하며 꾸준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에 오른쪽 풀백 보강을 원하는 토트넘이 사카이를 주목하고 그에 대한 자료를 모으고 있다고 리얄 토마스 기자는 이야기했으며, 다만 29세라는 나이 때문에 정식으로 계약을 제의하는 것에 대한 우려는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토트넘이 사카이를 영입할 가능성은 그다지 높지 않다는 것이 중론이다. 리얄 토마스에 따르면 토트넘은 풀럼의 라이언 세세뇽, 레스터 시티의 히카르두 페레이라 등을 선호하고 있으며, 전체적인 영입기조도 23세 이하의 젊은 선수들을 목표로 하고 있어 사카이의 영입은 우선영입 선수들과의 협상이 결렬된 이후에 생각하는 카드인 것 같다고 추측했다.

사진=올림피크 마르세유 
반재민 기자(press@monstergroups.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10 발렌시아는 그야말로 이강인 홀릭, "세계가 부러워하는 발렌시아의 자랑" JBAN 2019.06.11 573
709 시한부의 삶을 사는 축구선수 "저의 마지막 저녁에 초대합니다" JBAN 2019.06.11 153
708 아놀드에 빠진 사우스게이트 "아놀드, 베컴 이후 최고의 택배 배달부" JBAN 2019.06.11 150
707 데 리흐트 설득하는 에이전트 "바르사는 4-5년 후에도 갈 수 있잖아" JBAN 2019.06.11 265
706 '아자르 보낸' 첼시, 발렌시아 게데스에게 7000만 유로 제의...발렌시아 거절 JBAN 2019.06.10 177
705 반 다이크 발롱도르 가능성에 맨유팬들 발끈 "비디치부터 넘고 오시지" JBAN 2019.06.10 792
» '오른쪽 풀백' 보강 원하는 토트넘, 일본 대표 사카이 관찰중 (英 스카이스포츠) JBAN 2019.06.10 220
703 아약스 반 데 사르 사장 뿔났다 "챔스 4강이 왜 예선을 치러야 해" JBAN 2019.06.10 320
702 거상 vs 거상, 은돔벨레를 향한 리옹-토트넘의 팽팽한 줄다리기 JBAN 2019.06.10 160
701 '울산의 에이스' 믹스가 한국 축구팬들에게 전한 진심의 메시지 JBAN 2019.06.10 114
700 발렌시아가 '4강' 이강인에게 보낸 메시지 "강인! 축하해, 행운을 빌어" JBAN 2019.06.09 261
699 日도 놀란 대한민국 4강 신화 "일본도 한국팀을 본받아야 해" JBAN 2019.06.09 969
698 토트넘 승부수 띄우나, 페르난데스에 7천만 유로 오퍼 JBAN 2019.06.08 283
697 '바이에른 바라기' 베르너, 2020년까지 라이프치히 잔류할 듯 [獨 빌트] JBAN 2019.06.08 156
696 U-20 한국-일본 주목한 밀란 스카우터, "좋은 선수들 여럿 보인다" JBAN 2019.06.08 186
695 '레알행' 아자르의 작별인사 "정말 힘든 결정, 첼시 항상 응원하겠다" [공식입장] JBAN 2019.06.08 193
694 '다 끝난 줄 알았는데' 라비오, 파리와 재계약 의사 있다 [佛 언론] JBAN 2019.06.07 139
693 '미드필더 보강' 맨유, 토트넘 '멀티 자원' 다이어 영입 가능성 JBAN 2019.06.07 186
692 '스톤스의 실수' 캐러거의 독설, "어리석은 플레이, 맨시티 이후 발전이 없어" JBAN 2019.06.07 115
691 나바스에 단호한 레알, "파리? 이적료 내고 데려가" JBAN 2019.06.07 1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