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아시아, 화성=반재민 기자] 지난달 29일 이후 9일만에 경기에 나선 흥국생명이 기업은행을 제물로 삼아 1라운드를 2위로 마쳤다.

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는 7일 화성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진 도드람 2019-2020 V리그 여자부 1라운드 화성 IBK기업은행 알토스와의 원정경기에서 이재영, 김세영, 루시아, 이주아 등 주전들의 고른 활약에 힘입어 기업은행을 세트스코어 3대1(23-25. 25-15, 25-11, 25-20)로 제압했다.

이로써 흥국생명은 3승 2패 승점 10점을 기록, 전날 GS칼텍스에 패한 현대건설(3승 2패 승점 9점)을 1점차이로 제치고 2위로 1라운드를 마무리했다. 이날 흥국생명은 이재영과 루시아가 각각 26득점과 13득점을 기록하며 살아난 공격력을 보여주었고, 김세영과 이주아, 김미연도 나란히 11득점, 9득점, 9득점을 기록하면서 1세트를 내주고도 손쉽게 역전승을 따낼 수 있었다.

반면, 기업은행은 주전 리베로를 백목화 대신 박상미로 교체한 효과를 보면서 1세트를 따냈음에도 나머지 세트에서 주포 어나이가 상대 수비의 견제에도 19득점으로 분전했지만, 표승주, 김희진 등 어나이 외의 공격수들이 한자릿수 득점에 그쳤고, 고비마다 범실에 발목잡히며 4연패, 1승 4패 승점 2점 최하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1세트 선발 리베로로 줄곧 쓰던 백목화 대신 박상미를 주전으로 투입한 IBK기업은행의 수비는 이전보다 나아진 모습을 보였다. 루시아와 이재영의 공격을 효과적으로 방어해냈고, 안정적인 2단 볼을 어나이가 처리해내며 흥국생명과 1세트 중반까지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1세트 승부의 추가 기울어진 것은 1세트 막판이었다. IBK기업은행은 1세트 23대23 상황에서 박상미의 결정적인 디그로 잡은 어나이의 연속공격이 득점으로 연결되면서 25대23으로 1세트를 가져오는데 성공했다.

박상미의 원맨쇼로 1세트를 내준 흥국생명은 초반부터 김미연의 서브로 박상미를 흔들기 시작했다. 초반 흥국생명은 김미연의 서브에이스와 상대범실, 이재영의 퀵오픈에 힘입어 4대1로 점수차이를 벌리기 시작했다. 기업은행은 표승주와 어나이의 득점으로 추격을 시도했지만, 어나이가 흥국생명의 수비라인에 완전히 봉쇄당하며 2득점에 묶였고, 흥국생명이 이 흐름을 세트 끝까지 이어가며 2세트를 25대15로 손쉽게 가져갔다.

2세트를 가볍게 따낸 흥국생명은 2세트부터 살아난 공격력을 바탕으로 경기를 풀어갔다. 상대 범실과 이주아의 서브에이스, 김세영의 공격으로 3대0 리드를 잡은 흥국생명은 김세영과 이재영의 연속공격을 바탕으로 기업은행에게 주도권을 내주지 않았다. 기세를 탄 흥국생명은 김미연의 시간차 공격과 이주아의 서브에이스로 13대7까지 점수차를 벌리는데 성공했고 기업은행의 공격을 효과적으로 방어해내며 3세트까지 따내는 데 성공했다.

4세트를 앞두고 IBK기업은행은 김희진을 빼고 김주향을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노렸지만, 이미 오를대로 오른 흥국생명의 기세를 막기에는 역부족인 듯 했다. 흥국생명은 6대4로 앞선 상황에서 상대범실과 루시아의 공격과 블로킹이 연달아 터지며 9대4까지 차이를 벌렸다. 기업은행은 어나이의 연속공격과 상대범실로 19대18까지 차이를 줄였지만, 김미연의 시간차와 서브에이스, 루시아의 공격으로 다시 23대18로 점수차이를 벌리며 4세트를 승리로 가져올 수 있었다.

사진=KOVO 제공
반재민 기자(Press@monstergroup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