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아시아=반재민 기자] 지난 에버튼과의 경기에서 안드레 고메스를 부상시키며 큰 마음고생을 한 손흥민이 베오그라드 원정에서 멀티골을 폭발시키며 마음의 짐을 어느정도 덜어낸 모습을 보여주었다.

손흥민은 7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 라이코미티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UEFA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츠르베나 즈베즈다와의 4차전에서 후반 11분과 후반 16분 연속골을 터뜨렸다. 이로써 손흥민은 유럽통산 122호 골과 123호 골을 기록, 한국축구의 전설 차범근이 세운 한국인 유럽 최다골 기록 121골을 경신해내며 전설의 반열에 올라설 수 있게 되었다.

지난경기로 인해 마음고생이 심한 손흥민이었지만, 경기장에서 그는 진정한 프로페셔널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초반 활발한 움직임으로 전반 34분 지오바니 로셀소의 선제골을 돕기도 한 손흥민은 후반 11분 델리 알리의 패스를 받아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즈베즈다의 골문을 갈랐다. 여세를 몰아 손흥민은 또 하나의 득점을 성공시켰다. 후반 16분 대니 로즈의 크로스가 문전으로 날아들자 오른발만 감각적으로 갖다대며 시즌 7호골, 유럽통산 123호골을 작렬시켰다.

대선배 차범근의 기록을 깼기에 기쁠법 했지만, 손흥민은 셀레브레이션을 하지 않았다. 두손을 모아 카메라를 향해 인사하며 자신이 부상시킨 안드레 고메스를 향한 사과를 표했다. 두번째 골을 성공한 후에도 손흥민은 동료들과 하이파이브만 할 뿐 셀레브레이션은 최대한 자제하는 모습을 보였다. 

영국 언론들도 손흥민의 골과 셀레브레이션에 대해 눈여겨보고 있었다. 영국의 BBC는 손흥민의 골 장면에서 "정말 끝내준다."라는 한마디로 손흥민의 골을 칭찬했다. 이어서 "손흥민은 TV카메라 앞에서 기도하는 제스처를 취했다."라고 이야기하며 손흥민의 셀레브레이션에 대해서도 흥미롭게 이야기했다. 두번째 골 이후에도 BBC는 "다시 그는 셀레브레이션을 하지 않는다. 우리 모두는 안드레 고메스가 입은 부상이 끔찍했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확실히 그에게는 골을 즐길 것이 허락된다."라고 이야기하며 손흥민의 놀라운 멀티골에 대한 반응을 보였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멀티골을 성공시켜 토트넘의 부진 탈출을 이끈 손흥민, 그는 진정한 프로페셔널이었다.

사진=게티이미지
반재민 기자(press@monstergroup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