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아시아,장충=반재민 기자] GS칼텍스가 2위 현대건설마저 제압하며 1라운드 전승을 기록했다.

GS칼텍스 서울 KIXX는 6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펼쳐진 도드람 2019-2020 V리그 여자부 1라운드 수원 현대건설 힐스테이트와의 홈 경기에서 강한 서브를 바탕으로 현대건설의 리시브 라인을 흔들며 세트스코어 3대1(26-28, 25-11, 25-17, 25-18)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GS칼텍스는 파죽의 5연승을 달림과 동시에 2009-2010 시즌 이후 10년만에 라운드 전승을 거두는 쾌거를 이뤄냈다.

이날 경기에서 GS칼텍스는 안혜진이 서브로만 무려 6득점을 올리는 등 서브에이스만 무려 14개를 기록하며 한 경기 팀 최다 서브에이스를 경신하는 등 현대건설의 리시브 라인을 완전히 무력화 시켰고, 러츠(25득점)-강소휘(16득점)-이소영(14득점)이 나란히 두자릿수 득점을 기록하며 기분좋은 승리를 가져왔다. 

승리를 거둔 GS칼텍스 차상현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재미있게 했다. 양팀 다 최선을 다한 경기였던 것 같고, 마지막에 집중력, 수비가 상대보다 높지 않았나 싶다."라고 경기를 총평했다.

1세트 패배 이후 역전승을 거둔 것에 대해 "흐름이 나빴다면 이야기를 할텐데 세트가 넘어갈때에도 흐름이 나쁘지 않았기 떄무에 하던대로 한다면 이길 것이라고 이야기를 하는데 선수들이 잘 버텨주는 것이 대견스럽다."라고 선수들을 칭찬한 차상현 감독은 이고은과 안혜진의 로테이션에 대해 "연습때 보여주는 것이 있어야 믿고 기용을 할 수 있다. 두 선수 모두 완벽한 선수가 아니기 때문에 흔들릴 때가 있다. 그 흔들릴때 나머지 한명이 해결을 해줘야 한다. 스타팅은 연습과정에서 결정을 하는 것이고 경기에서는 누구든지 결정을 지어야 한다고 주문을 했는데 선수들이 잘 따라주고 있다."라고 대견해했다.

10년만의 1라운드 전승에 대해 "의미가 크다 운이 좋아 이긴 것 같지는 않고, 1라운드 우리가 연습한 것들을 잘 보여주고 있기 때문에 큰 것 같다."라고 이야기한 차상현 감독은 "모두들 연습과정에서 얼마나 진지하게 임하느냐에 따라 성장하는 것 같은데 한바퀴를 돌았기 때문에 약점이 노출될 수 있다. 하지만, 우리도 분석을 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는 쉽게 넘어지지 않는 팀이 될 것 같다."라고 이야기하며 자신감을 드러내보였다.

센터라인의 점유율이 낮은 것에 대해서는 "미들블로커와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삼각편대의 공격력이 좋기 때문에 거기에서 이기는 것이 중요하다 미들블로커의 역할은 블로킹을 위주로 하고 점유율이 떨어지더라도 팀컬러라고 생각한다. 우선은 삼각편대가 주고 미들블로커가 그 다음이기 때문에 윙을 우선적으로 활용하는 경기운영을 펼치려고 한다."라고 이야기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사진=KOVO 제공
반재민 기자(press@monstergroup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