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아시아,장충=반재민 기자] GS칼텍스가 2위 현대건설마저 제압하며 1라운드 전승을 기록했다.

GS칼텍스 서울 KIXX는 6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펼쳐진 도드람 2019-2020 V리그 여자부 1라운드 수원 현대건설 힐스테이트와의 홈 경기에서 강한 서브를 바탕으로 현대건설의 리시브 라인을 흔들며 세트스코어 3대1(26-28, 25-11, 25-17, 25-18)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GS칼텍스는 파죽의 5연승을 달림과 동시에 2009-2010 시즌 이후 10년만에 라운드 전승을 거두는 쾌거를 이뤄냈다.

이날 경기에서 GS칼텍스는 안혜진이 서브로만 무려 6득점을 올리는 등 서브에이스만 무려 14개를 기록하며 한 경기 팀 최다 서브에이스를 경신하는 등 현대건설의 리시브 라인을 완전히 무력화 시켰고, 러츠(25득점)-강소휘(16득점)-이소영(14득점)이 나란히 두자릿수 득점을 기록하며 기분좋은 승리를 가져왔다. 

반면, 현대건설은 마야와 고예림, 황민경, 양효진이 두자릿 수 득점을 기록했고, 신인 이다현이 7득점을 기록하는 등 공격의 고른 활약으로 1세트를 역전승으로 따냈지만, 이후 상대의 강한 서브에 리시브 라인이 무너지며 완패, 1라운드를 2위로 마쳤다. 

1세트는 일진일퇴의 공방전이 계속되었다. GS칼텍스가 초반 상대범실과 러츠의 오픈공격, 한수지의 서브에이스 등을 묶어 8대4 리드를 잡자, 현대건설은 황민경의 퀵오픈과 이다영의 서브에이스, 정지윤의 오픈 공격으로 동점을 만들어냈고, 양팀은 세트 중반까지 한점차 내외의 공방전을 펼쳤다. 세트 막판까지 이어진 1세트의 공방전은 듀스로 이어졌고, 현대건설이 승기를 잡았다. 현대건설은 26대26 상황에서 러츠의 범실과 황민경의 오픈공격으로 28대26으로 세트를 가져가며 1대0을 만들었다.

1세트를 내준 GS칼텍스는 2세트 초반 폭발하기 시작했다. 한수지의 블로킹과 상대범실로 기선을 잡은 GS칼텍스는 한수지의 서브에이스와 상대범실을 묶어 11대3으로 달아나 2세트의 승부를 일찌감치 결정지었다. 현대건설은 서브 리시브가 크게 흔들리면서 연속해서 점수를 내줬고, 2세트는 GS칼텍스가 25대11로 여유있게 승리를 거뒀다.

2세트를 가져온 GS칼텍스의 기세는 멈출줄을 몰랐다. 3세트 초반 안혜진의 연속 서브에이스가 불을 뿜으며 5대0으로 초반 차이를 벌렸다. 앞서나간 후에도 고삐를 늦추지 않은 GS칼텍스는 안혜진의 강한 서브로 현대건설의 리시브 라인을 흔들며 득점을 쌓아나갔고 3세트 중반 16대8까지 앞서나가며 3세트의 승부도 일찍 결정지었다.

4세트 현대건설은 정지윤을 대신해 신인 이다현을 투입했고, 연속득점을 만들어내며 양팀은 초반 공방전을 펼쳤다. 세트 중반까지 치열한 공방전은 공격의 파워가 더 높은 GS칼텍스 쪽으로 기울었다. GS칼텍스는 이소영의 오픈과 한수지의 블로킹, 러츠의 백어택으로 20대 17 리드를 잡았고, 상대범실로 23대18까지 점수차이를 벌리며 1라운드 전승을 완성했다.

사진=KOVO 제공
반재민 기자(press@monstergroup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