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아시아,장충=반재민 기자] 올 시즌 유일하게 전승을 달리고 있는 GS칼텍스가 현대건설을 맞아 1라운드 전승에 도전한다.

GS칼텍스 서울 KIXX는 6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펼쳐지는 도드람 2019-2020 V리그 여자부 1라운드 마지막 경기 수원 현대건설 힐스테이트와 홈 경기를 펼친다. 외국인 공격수 메레타 러츠-이소영-강소휘 삼각편대가 공격부문 1,2,3위를 휩쓸고 있는 GS칼텍스는 양효진, 마야, 정지윤이 건재한 현대건설을 맞아 5연승과 함께 1라운드 전승을 노린다.

GS칼텍스의 차상현 감독은 경기 전 인터뷰에서 "기회가 된다면 전승을 하고 싶지만, 선수들에게 특별히 주문한 것은 없고 잘해보자"라고 각오를 밝혔다. 

올 시즌 상승세인 비결에 대해 "기본적인 삼각편대가 잘 이루어지면서 웜업존에 있는 선수들이 자신의 역할을 잘해주고 있기 때문에 그 부분을 더욱 좋게 만들어서 끝까지 가져갔으면 좋겠다. 지금 잘해주고 있는 선수들에게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연승이 부담이 되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 "전승으로 가야한다 이런 이야기는 전혀하지 않았고 단지 오늘 경기를 잘하기 위한 분석과 연습을 하면서 잘 해보자는 이야기를 했다."라고 주문했으며, 현대건설에 대해서는 "멤버 구성이 정말 좋다. 상위권 멤버라고 생각을 하고 지표로 나와있듯이 점유율이 고르게 분배가 되고 있기 때문에 팀 성공률을 낮추느냐가 관건이 될 것 같다."라고 분석했다.

이번 경기에서 중요한 세터싸움에 대해서는 "이다영이 패턴이 괜찮다. 지난해보다는 올라왔는데 그 패턴을 우리가 어떻게 읽어서 수비를 해내느냐가 관건인 것 같은데 쉽지가 않기 때문에 선택과 집중을 해야할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전체적인 경기 예상에 대해 "첫 세트가 지나면 윤곽이 잡힐 것 같다."라고 이야기한 차상현 감독은 "1라운드이기 때문에 정면승부를 할 생각이고 한 사람 때문에 경기가 좌지우지 될 것 같지는 않기 때문에 전체적인 경기의 흐름을 잡는 것이 중요할 것 같다."라고 이야기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사진=KOVO 제공
반재민 기자(press@monstergroup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