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아시아,장충=반재민 기자] 지난 시즌과 달리 올 시즌 쾌조의 스타트를 보이고 있는 현대건설이 GS칼텍스를 맞아 선두추격의 시동을 걸 예정이다.

수원 현대건설 힐스테이트는 6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펼쳐지는 도드람 2019-2020 V리그 여자부 1라운드 마지막 경기 GS칼텍스 서울 KIXX와 원정경기를 펼친다.

지난 시즌 신인왕 정지윤과 국가대표 미들블로커 양효진, 영입생 고예림 등 주전선수들의 고른 활약을 토대로 대반전에 성공, 3승 1패의 성적을 거두며 2위에 올라있는 현대건설은 러츠-이소영-강소휘 삼각편대가 포진한 GS칼텍스를 맞아 승리를 노린다.

경기 전에 만난 현대건설 이도희 감독은 경기 전 임하는 각오에 "리시브가 그날 컨디션에 따라 다른 것 같다. 기량이 떨어져서 리시브가 흔들린 것은 아니고 홈 개막전이기 때문에 힘이 많이 들어간 것 같다. 이번 경기에는 좀 다를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이야기했다.

최근 물이 오른 삼각편대인 러츠-이소영-강소휘를 막을 방안에 대해 "러츠가 워낙 높이가 있는 선수이기 때문에 양효진과 매치업을 가져갈 예정이다. 러츠에게 정확하게 올라가지 않도록 서브를 정확하게 넣어야 한다. 서브를 강하게 넣고 상대의 강한 서브를 어떻게 막아내느냐가 관건일 것 같다."라고 이야기한 이도희 감독은 올 시즌 국가대표에 다녀온 이후 물이 오른 세터 이다영에 대해 "점점 더 좋은 선수로 성장할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세터 포지션은 경기가 많이 쌓이면 쌓일수록 성장하기 때문에 앞으로 더 좋은 선수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칭찬했다.

이번 경기 가장 중요한 포인트에 대해 '리시브'를 꼽은 이도희 감독은 "지난 경기에서는 사이드 어태커들이 서브리시브가 흔들려 점수를 내지 못했는데 이번에는 그러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 자신을 믿으라는 이야기를 많이 했고, 어택커버를 철저하게 하라고 주문했다. 선수들이 자신의 역할을 잘 해낼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이야기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사진=KOVO 제공
반재민 기자(press@monstergroups.com)

제품 랭킹 TOP 0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