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아시아=반재민 기자]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에게 충성을 맹세한 폴 포그바가 정말 달라진 것일까? 개막전에서부터 그간의 불신을 완벽하게 씻어내는 맹활약을 펼쳤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12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펼쳐진 2019-20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라운드 첼시와의 홈 경기에서 전반전과 후반전 마커스 래시포드와 앙토니 마샬, 다니엘 제임스가 연속골을 터뜨리며 4대0으로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까다로운 개막전 상대였던 첼시를 상대로 최고의 모습을 보이며 올 시즌을 기대케 했다.

이번 개막전에서 가장 팬들의 관심을 모은 선수는 바로 두 이적생인  완-비사카와 해리 매과이어였다. 크리스탈 팰리스의 완-비사카는 4950만 파운드(약 725억 원)에 맨유에 합류했고, 해리 매과이어는 7830만 파운드(약 1,146억 원)이라는 수비수 최고 이적료로 맨유로 이적했다. 자연히 이 두 선수에 대한 오버페이 논란은 따라왔다. 이 가격을 주고 데려올 만한 선수인가라는 의문에서부터 또 맨유가 속았다는 조롱섞인 반응들도 있었다.

하지만, 개막전 상대인 첼시를 상대로 둘은 이같은 의심을 확신으로 바꿨다. 매과이어는 빅토르 린델로프와 짝을 이뤄 안정적인 수비로 첼시의 공격을 막아냈고, 완 비사카는 공격과 수비에서 저돌적인 모습을 보여주며 팬들의 눈길을 한눈에 사로잡았다.

이따금 첼시의 서늘한 슈팅이 골대를 강타하는 등 위기 상황도 있었지만, 실점까지는 허용하지 않으며 버텨냈고 수비가 안정된 맨유는 빠른 공격으로 첼시를 상대로 무려 네 골을 뽑아내며 의미있는 승리를 가져올 수 있었다.

이러한 이적생들의 활약에 스카이스포츠 해설위원으로 8개월 만에 올드 트래포드로 돌아온 조세 무리뉴 해설위원도 놀라움을 나타냈다. 

무리뉴 감독은 스카이스포츠 중계에서 매과이어에 대해 평해달라는 질문에 "그는 MOM을 받을 자격이 충분했다."라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그는 돌덩이처럼 단단했던 것 같다. 모두가 알고 있듯이, 한 팀에 있어서 그러한 단단함을 갖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라고 이야기한 무리뉴 위원은 "매과이어와 린델로프는 잘했다. 나는 언제나 린델로프가 아주 좋은 선수가 될 수 있다고 말했고, 매과이어와 함께라면 나는 그들이 아주 좋은 수비 조합을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린델로프와의 수비조합도 합격점이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환상적이었다. 그가 맨유에게 있어서 자신감을 줬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무리뉴 해설위원은 "그가 1년 전에 맨유에 왔다면 좋았을텐데."라고 진심어린 농담을 하며 지난 시즌 맨유 감독 시절 매과이어를 영입하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내보였다.

무리뉴까지 아쉬움 섞인 농담을 건넬 정도로 최고의 활약을 보인 매과이어, 비록 한 경기일 뿐이었지만, 자신이 보여줄 수 있는 모든 것을 보여주었다.

사진=게티이미지
반재민 기자(press@monstergroups.com)

제품 랭킹 TOP 0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