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140604_170052_6703971oTextCS_63286270.jpg


스트레스가 먹방으로 이어져 한동안 급하게 살이 쪘고 나의 뱃살은 더이상 지켜볼 수 없는 수준에 도달했다. 너무 망가진 몸매를 탈피하기 위해 관리에 들어갔다. 운동과 함게 식단 관리, 그리고 다이어트에 도움된다는 것들도 먹어서 꽤 많은 살을 뺐다. 어느정도 봐줄만한 몸매가 되었고 다시 예쁜 옷 입기를 시전한다.


How-do-you-get-rid-of-love-handles-fast-for-teenage-girls.jpg


어느 정도 자신감도 생겨 비키니도 입었는데, 이걸 어쩌나? 아직도 통칭 러브핸들이 자리잡고 있다. 딱 맞는 바지를 입었을 때, 밀려올라와서 벨트 위로 툭하고 튀어나오는 살을 보았을 때마다 한숨이 나온다. 이상하게도 꽤 많은 체중이 빠졌고 지방도 많이 빠졌는데 이놈의 옆구리는 왜 이렇게 빠지지 않는 걸까? 폭풍검색을 통해 옆구리 살 빼기에 좋은 운동과 보다 강도높은 식단 관리에 들어갔다. 근데도 잘 빠지지 않는다. 왜그럴까? 그리고 이를 어찌해야할까?


사실 우리 몸에서 복부는 허벅지, 엉덩이 등과 함께 가장 지방이 저장이 잘 되는 곳이다. 그만큼 지방세포의 분포도가 높고 우리 몸은 많은 양의 지방을 이곳에 저장한다. 특히 급하게 살이 찔 경우, 내장지방의 증가와 더불어 복부 지방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난다. 특히 운동생리학자들에 의하면 이 부위는 인체에서 가장 움직임이 적은 부위이기도 하다.


옆구리살(러브핸들)은 그래서 생각보다 제거하기가 쉽지 않다. 많은 사람들이 이곳의 살을 빼기 위한 운동으로 사이드밴드를 한다. 하다못해 중량 원판이나 덤벨을 들고 하기도 하고 백익스텐션 기구에서 옆으로 누워 하는 모습도 자주 보게 된다. 하지만 정확히 말하면 포인트가 잘못 되었다.


복사근(내/외)의 근육을 운동하여 에너지 소모를 늘리겠다는 것은 맞지만, 항상 이 부분에 대해서는 논란의 여지가 크다. 굵게 발달된 근육이 오히려 더 몸통의 두께를 굵게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사이드 밴드란 운동이 좋지 못한(?) 운동이라고 할 수는 없다. 사이드밴드로 단련되는 대표적인 근육에 요방형근이 있는데 이 근육은 바로 사이드 밴드 동작에 주로 사용되는 근육이다. 허리의 안정화를 위해 필요한 근육이기도 하다.


091.jpg



하지만 사이드밴드를 통해 옆구리살(러브핸들)을 뺀다는 것은 크나큰 실수를 하는 것이다. 이런 논란의 여지가 돌다보니 이제는 다리를 들어올려 골반을 옆구리 쪽으로 올려주는 운동을 대체 운동으로 다루고 있지만 이 또한 크게 다를 바 없다. 어차피 힘의 방향성이 몸통에 횡으로 작용하는 옆구리를 접는 운동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복사근(내/외)의 움직임을 늘리고 체지방을 제거할 수 있을까?? 이 근육들의 대표적인 기능이 옆으로 숙이는 것보다는 몸통을 비트는 것이다. 내복사근은 몸통을 같은 방향으로 돌릴때, 외복사근은 몸통을 반대 방향으로 돌릴때 주로 참여한다. 몸통돌리기 운동을 하면 횡적 발달보다는 이 근육들의 쓰임 자체를 늘릴 수 있다는 것이다.


열심히 관리해도 러브핸들이 잘 없어지지 않는다면, 답은 전체적인 에너지 소비를 늘리면서 해당 부위에 사용빈도를 늘리는 것이다. 지금까지 사이드밴드로 이 부위를 공략했다면 WOOD CHOPPER, CABLE OBLIQUE TWIST 등은 어떨까??



MONSTERZYM SPORTS SCIENCE TEAM

글 작성 : 이호욱

글 감수 : 오경모

수강생 및 관리자만 접근 가능한 페이지 입니다.

MONSTERZYM

ABOUT US

FAMILY

BODYBUILDING SCHO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