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몬스터짐의 스포츠영양사 우수입니다.


오늘의 SPORTS SCIENCE는 보충제 고를 때 꼭 봐야 하는 제품 고르는 5단계에 대한 내용입니다.


stress1.jpg


보충제에 대한 워낙 많은 질문을 받다보니, 운동하시는 분들에게 보충제의 인기가 얼만큼 좋은지 알 것 같다. 하지만 질문을 받고 받고 또 받다보니 진짜 한도 끝도 없고, 똑같은 질문, 되도 안되는 질문(?) 계속 하는 사람들이 있어서..... 내 몸이 10개가 아닌 이상 그 스트레스를 못 버틸것 같아 대책을 마련했다.


이름하야 '보충제 고를때 꼭 봐야 하는, 제품 고르는 5단계' 이다. 이 글을 쓴 이후로 또 그런다면 대책이 없다. 운동을 하다보면 식단의 중요성을 느끼고 어느덧 스물스물 보충제라는 것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한다. 헬스장이나 피트니스 센터에서 왠지 몸 좋은 사람들이 뭔가 먹는 것을 보았을 때, '아, 저 사람이 먹는 것을 나도 먹으면 좋아지겠지?'라는 생각을 가질 수 있다. 그래서 그 사람이 먹는 것을 유심하게 보고 이름을 외워둔다. 그리고 나서 집에와서 검색을 하여 그 제품을 구입할 것이다.


아니면 친구들 중 운동 좀 하는 친구가 먹는 것, 혹은 친구들이 추천해 주는 것을 물어봐서 일단 샀다. 사고나니 의문이 생긴다. '이거 어떻게 먹어야 하는거지?' 그런 생각이 들고나니 '이건 무슨 효과지?' 생각하면 생각할 수록 이게 무슨 효과인지, 언제 어떻게 먹어야 하는지 도저히 모르겠다. 순간 드는 생각은 '아, 물어보면 되겠지?'하고 나같은 사람을 찾는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나는 10명이 아니다. 내 손과 눈은 10세트가 있지 않다. 그래서 정리해본다. '보충제 고를때 꼭 봐야 하는, 제품 고르는 5단계'. 핸드폰이나 노트북을 잘 못 사도 짜증만 날뿐 몸에 당장에 해로움을 주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보충제는 식품이다. 먹는 것이라는 것이다. 먹는 것 잘못먹으면 바로 탈날수도 있다. 그런데 왜 그렇게 먹는 식품에 대해서 아무런 생각도 없이 사는 것인가?



STEP 1. 내가 먹는 목적을 생각해 보자.

남에게 좋다고 나한테도 좋은게 아니다. 또한 남의 떡이 커보이는 것이다. 몸 좋은 사람은 그만큼 운동을 하고 경력이 되기 때문에 몸이 좋은 것이다. 초보자들이 가장 먼저 범하는 행동인데, 몸 좋은 사람들은 운동을 그만큼 했기 때문에 몸이 좋은 것이다. 그 제품을 먹어서 몸이 좋은 것이 아니다. 보충제를 먹을때 내가 그 제품을 먹어야 하는 목적이 무엇인가? 단백질 보충? 근력 증가? 근지구력 증가? 피로 개선? 영양보충? 일단 먹는 목적을 생각하자.


r2_purpose.jpg

제발 남의 먹는 것 좀 일단 따라 사고 보지 말자!! 왠지 그럴 것 같다는 기대 심리는 이해가 된다. 하지만 보충제를 섭취하는 것은 퍼즐을 맞추는 것과 같다고 생각하면 된다. 퍼즐을 다 찾을 수 있어서 퍼즐이 완성될 수 있다면 더 이상의 퍼즐은 필요가 없다. 하지만 부족한 퍼즐이 있다면 그걸 찾아줘야 한다. 보충제는 바로 그것이다. 



STEP 2. 세부로 필요한 사항을 파악해 보자.

예로서 단백질 보충제를 먹는다고 할 때, 내가 운동후 1시간 이내에 식사를 할 수 있는지? 없는지? 평소에 단백질 섭취가 부족한지 안한지?를 조금 살펴보자. 평소에 단백질 섭취가 부족하지 않고 운동후 1시간 이내에 식사할 수 있다면 유청(WHEY)단백질만 먹어도 된다. 심지어 BCAA등 아미노산만 있어도 식사+BCAA 등으로 단백질을 안먹어도 된다. 하지만 평소에 어떻게든 식품으로 단백질 섭취가 부족하고 운동후 식사를 못하는 상황이라면 복합단백질(WHEY+CASEIN 등)을 먹는 것이 좋다. 왜냐하면? 안먹는 것보단 운동 열심히 했다면 먹는게 좋기 때문이다.

Purpose.jpg


그렇다면 결국 제품에 무슨 성분이 있는지 봐야 하는게 아닌가? 아직도 운동후 식사가 가능한데도 남들이 몬스터 밀크가 좋다고 했다고, 혹은 몸 좋은 사람이 몬스터 밀크 먹는다고 몬스터 밀크를 사는가? 그건 아니다. 본인의 필요 목적과 식사섭취 상태를 고려해서 사는것이다. 그렇다면 Nutrition facts(영양성분표)와 그 밑에 ingredients(성분)을 읽을 줄 알아야 한다. 그와 관련된 글을 저번에 아주 길게 장문으로 늘어놓았다(http://talk.monsterzym.com/science_nutrition/2713154).



STEP 3. 어떻게 섭취하는지 구입 전에 살펴보자.

적어도 내가 먹을 제품에 대해서 어떤 성분이 들어있고 언제 얼만큼 먹어야 하는지는 알고 사야하는 것이 아닌가? STEP 2에서 성분을 읽고 내게 필요한 제품을 골랐다면 Nutrition facts 옆에 보면 또 글들이 있을 것이다. 거기에 섭취방법(Recommended use, Suggested use, Directions)을 보자. 거기에 보면 얼마의 제품을 어떤 음료 ml에 언제 먹어야 할지 나와있다.


ggdd.png

예를 들어 새로 출시된 Scivation사의 XTEND GO를 보면 'mix one scoop per 8~10 oz of water. shake well and consume during exercise on training days. also use in the moring or any time an extra boost is needed. do not exceed 3 scoops per day'이라고 되어 있다. '운동하는 날 1스쿱을 8~10온스(약 250ml)의 물에 섞어 잘 섞어서 운동중에 섭취해라. 또한 부스팅이 필요한 시간에 사용가능하다. 다만, 하루에 3스쿱을 초과하지 말아라'라고 섭취법과 주의사항까지 설명되어 있다. 제품 살때 설명서 옆에 있거나 해당 제품의 제조사 홈페이지에 가면 다 있다!! 꼭 찾아보고 살것!!



STEP 4. 주의사항에 집중하라.

어떤 제품이든 주의사항(NOTICE, WARNING)가 있다. 제품 안에 특정 성분이 알러지를 유발한다거나 다른 성분과 혼용되면 문제가 발생하거나 해서 어떤 성분과 함께 먹지 말 것 등 주의사항이 사용법 옆이나 밑에 꼭 적혀있다. 위에 XTEND GO처럼 섭취 방법 안에 들어가 있거나 NOTICE, WARNING으로 따로 표기되어 있다. 해당 제품을 먹었을 경우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여드름, 발진, 복통 등)에 대한 대책도 어느정도 적어놓았다. 


no-xplode-original-ingredients.png

해당 제품을 섭취하면 안되는 사람에 대한 내용도 포함되어 있으므로, 제품 구입전에 본인이 가진 알레르기 등을 고려하여 꼭 살펴봐야 한다. 위에 보면 BSN사의 NO-XPLODE 제품에도 Warning으로 주의사항에 대해 적어놓았다. 고혈압/저혈압, 협심증, 심장질환 등의 없던 증상이 나타난다면 건강전문가(의사) 등과 상의하라. 임신 중, 수유, 탈수가 잘 되거나 고열이 잦으면 사용하지 말것 등이 적혀있다.



STEP 5. 전문가에게 질문하라.

다 살펴보았다. 어느정도 내가 구입할 제품에 대해서 정리가 되었을 것이다. 일부 제품의 경우 Warning에 대해서는 비교적 정직하지만 Recommended use에 대해서는 정직한 편이 아니다. 그래서 사용자의 과다 섭취를 유도할 수도 있다. 섭취 방법의 내용이 의심스럽다면 당연히 전문가를 찾아야 한다. 물론 전문가와 1:1 상담이 아닌 이상 밑에 똑같은 질문이 있을 수도 있다. 검색해보거나 스크롤을 내려 보면 나의 궁금증을 풀어줄 대답이 있을 것이다.


내 몸에 들어가는 식품인 만큼, 내가 먹을 제품인 만큼, 남이 좋다고 먹는 것이 아닌 나의 필요성에 따라 주의해서 구입해야 할 것이다.


Written by 우수


 

수강생 및 관리자만 접근 가능한 페이지 입니다.

MONSTERZYM

ABOUT US

FAMILY

BODYBUILDING SCHO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