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공소금1.jpg


소금은 우리 국민들에게 가장 가까운 식품첨가물이자 설탕과 함께 가장 많이 섭취하는 것 중에 하나이다. 이런 소금의 섭취는 여러가지 질병 유발과 관련하여 경계되어져 왔는데, 특히 고혈압을 가진 사람들에게 나트륨 또는 소금의 섭취는 매우 위험한 요인으로 여겨지고 있다. 실제로 소금을 많이 섭취한 군에서 호흡기계 합병증, 심혈관계질환, 2형 당뇨병, 골다공증 및 고혈압 등을 유발하거나 악화시킬 수 있음이 드러났다.


우리나라의 나트륨 섭취량은 평균 4,800mg 선으로 국제 권장섭취량인 1,500mg의 약 3배를 웃도는 수준이다. 소금양으로 따지면 2.5배인 11.3g(11,300mg)으로 밥수저로 한수저 분량의 소금을 매일 먹고 있는 것이다. 1일 2g의 소금을 섭취하는 사람보다 10g의 소금을 섭취하는 사람들에게서 비만률이 1.6배 높은 것으로 나타나 소금 섭취를 제한하는 것은 고혈압과 비만을 예방하고 치료하는 매우 중요한 비약제적 치료법으로 입증되었다. 실제로 국민건강영양조사자료에 따르면 식염섭취가 감소하면 고혈압 등의 발병자 수가 감소하는 결과를 보여왔다. 


img_20150119123133_b5db5060.jpg


이런 질환자들 뿐만 아니라 비만 또는 미용적인 목적으로 다이어트를 하려는 사람들에게서 소금은 다이어트의 적처럼 여겨져 왔다. 그 이유는 고염식 또는 고나트륨 섭취를 할 경우 다이어트가 되지 않고 비만을 유발한다는 것인데,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그런 이유로 다이어트를 할 때 저염식 혹은 무염식을 즐기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일부 사람들은 "고염식은 비만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 소금을 먹으면 체내에서 수분을 저장하려 하기 때문에 일시적으로 수분이 증가함에 따라 체중이 느는 것이지 체지방이 늘어나는 것은 아니다"라며 이런 주장에 대해 이견을 제기하였다. 또한, 짜게 먹는 사람들이 비만이 된다면 짠 음식을 먹기 때문에 그것을 중화하기 위해 다른 음식을 더먹기 때문이라고 주장한다.

 

그렇다면 짜게 먹는 식습관이 체지방을 증가시키고 비만을 유발하는 것의 진실은 과연 무엇일까? 많은 다이어터들이 믿고 있는 대로 짜게 먹는 식습관은 비만을 유발할까? 아니면 일부 사람들의 주장대로 관련이 없을까?


체네 체지방의 증가는 에너지 섭취와 소비의 불균형에 의해 일어난다. 결국 에너지 섭취가 에너지 소비에 비해 과도하게 많은 경우 발생하는 것이다. 하지만 다양한 실험에서 에너지 섭취를 똑같이 한 조건에서도 에너지 요인을 넘어서서 체지방을 증가시키고 비만을 유발할 수 있다는 결과를 보이고 있다. 그런 결과를 보이는 주요 요인은 바로 호르몬이다.


50639a807b98b.jpg


실제로 동물 실험과 임상 실험 결과 고염식은 혈압을 증가시켰고 이로 인해 체지방량과 포만감 호르몬으로 알려진 렙틴 호르몬의 혈중 농도를 증가시켰다. 또한, 고염식은 높은 인슐린 반응성을 보이게 만들었는데, 고염식을 한 사람에게서 체지방량의 증가는 에너지 섭취의 증가로 나타나지 않았으며 인슐린에 의한 포도당의 지방 전환이 증가함에 의함이 드러났다. 이 말은 소금에 의해 인슐린이 없는 상태에서도 포도당의 지방 전환이 나타날 수 있음을 의미하고 이는 인슐린과 렙틴의 연관성에서 찾아볼 수 있게 된다.

 

렙틴은 포만감을 결정짓는 호르몬으로 렙틴 호르몬이 분비되면 우리는 포만감을 느끼고 그만 먹게 된다. 하지만 이 호르몬은 2형 당뇨병 환자의 인슐린 내성처럼 내성을 가질 수 있기 때문에 렙틴 내성이 유발되면 혈중 렙틴 농도는 높아도 렙틴에 대해서 몸이 인식하지 못하게 된다. 또한, 인슐린은 렙틴의 분비를 자극하고 반대로 렙틴은 인슐린 분비를 억제하는 기능을 한다(그래서 적절한 지방의 섭취가 인슐린 반응을 억제하는 기능을 하지만 과도한 고지방 식이는 인슐린 대사를 망가뜨리고 당뇨를 유발할 수 있는 것이다).

 

렙틴 생성 및 분비의 증가는 체지방량에 비례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그 이유는 렙틴 호르몬이 지방세포에서 분비되기 때문인데, 실제로 지방세포는 호르몬, 사이토카인뿐만 아니라 렙틴, TNF-α, IL-6, 안지오텐신, 아디포넥틴 등 다양한 물질들을 분비한다. 이런 렙틴은 렙틴은 식욕과 에너지 소비를 조절하면서 체지방량을 결정짓는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렙틴은 비만으로 유발되는 고혈압과 연관되어 있는데, 고염식을 할 때 혈중 높은 렙틴 농도를 보이고 이는 고염식으로 인한 체지방량의 증가로 인해 증가된 체지방으로 부터 분비되는 렙틴의 양이 증가되기 때문이다. 반대로 저염식 초기에는 식사 섭취량이 감소됨을 보였으나 금새 저염식이에 적응하게 되고 정상적인 식사량으로 돌아옴을 보였다. 적절한 나트륨섭취(2000mg/day, 1일 5g의 소금) 시에 위에 언급된 고염식으로 인해 발생되는 체지방 증가 및 렙틴/인슐린 대사의 문제는 나타나지 않았다.

51b9a681e76eb.png


결국 나트륨은 필요한 만큼 먹어야 하고 너무 과하거나 너무 부족하게 섭취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는 영양소이다. 보디빌딩 식단을 칼륨 섭취가 충분한 식단이기 때문에 식사 중에 적절한 나트륨 섭취에 대해서 너무 인색하게 굴 필요는 없다.


MONSTERZYM SPORTS SCIENCE TEAM

글 작성 : 이호욱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웰컴투 보충제연구소, 이 곳으로 말할 것 같으면! [20] 21867
3746 몬스터 밀크 먹는 사람 집중 : 안보면 후회한다?? [1250] file 397584
3745 벌크업 식단 [552] file 293373
3744 크레아틴 먹을 사람 집중, 크레아틴 섭취 방법 총정리 [279] file 255078
3743 Review] 머슬팜 Hybrid N,O [38] 227502
3742 단백질 보충제 선택 및 섭취방법 [630] file 200856
3741 [혈관확장] 아그마틴(Agmatine) [207] file 148749
3740 아침형 인간을 위한 영양전략 : 새벽 운동파를 위한 영양섭취법 [823] file 147035
3739 스포츠음료 비교분석(게토레이, 파워에이드, 포카리스웨트) [73] file 125684
3738 운동하기 전에 밥을 먹어야 하나? 먹지 말아야 하나? 고민된다면 [126] file 125110
3737 다이어트에는 BCAA가 답이다. [99] file 120622
3736 보충제 Q&A 모음 [117] file 100389
3735 시합 준비를 위한 밴딩/로딩, 수분조절방법 [60] file 98600
3734 부스터 먹는 사람 집중, 부스터 먹는 법 정리!! [102] file 98532
3733 [스포츠영양 바이블] 호주 AIS의 탄수화물 로딩법 [69] file 95735
3732 최고의 보충제를 선택하라! [138] file 92723
3731 늦은 저녁 운동후 식사는 어떻게 해야 할까? [91] file 90072
3730 초중급자 보충제 섭취요령(처음~2년미만 경력자) [5] file 87796
3729 [식단] 우수의 다이어트 식단 [363] 87232
3728 근육을 위해 몇시간 마다 단백질 섭취를 해야 할까? [46] file 82369
3727 근육량 증가를 위한 영양 관리법 [242] file 79976
3726 게이너(Weight Gainer) 섭취방법 총정리 [266] file 78101
3725 근손실은 쉽게 일어 나는 것일까? [30] file 76692
3724 차전자피(psyllium husk) 효능 & 부작용 [3] file 76441
3723 탄수화물 : 고구마 VS 감자, 현명한 선택은?? [48] file 74207
3722 운동전후의 영양섭취요령과 요요증상 [158] file 73931
3721 [SCIVATION] 가장 인기있는 BCAA.....XTEND [85] file 72953
3720 [2014] 시즌(여름) 준비를 위한 보충제 추천 [477] file 70202
3719 치팅데이(Cheating Day), 필요할까? [52] file 67924
3718 고지방 저탄수, 케톤다이어트는 안전한가? [19] file 66770
3717 식욕 억제를 위해 양질의 지방을 아침에 먹어라!! [38] file 65834
3716 우수가 추천하는 보충제 [49] file 63589
3715 달리기 vs 걷기?? 그 승자는?? [17] file 63374
3714 게이너 선택의 모든것 [108] file 63315
3713 린매스업을 위한 영양전략 [179] file 61843
3712 크레아틴은 안전한가? [16] file 60705
3711 [NOW] 운동후 운동중 근육 회복/인슐린 분비를 위한 포도당 [178] file 60328
3710 다이어트를 하려거든 지방을 섭취해라!! [8] file 59146
3709 벌크업의 시작: 체크해봐야 할 사항들 [97] file 57764
3708 복합 보충제의 정점 몬스터 블랜드 [109] file 57730
3707 약으로 불린 근육, 만족하십니까? [69] 57174
» 염분 섭취가 체지방을 늘게 할까? [25] file 55992
3705 혈관확장제 먹는 사람 집중, 안보면 후회한다. [100] file 55508
3704 고지방 저탄수, 케톤 다이어트 방법?? [14] file 55073
3703 우수가 추천하는 보충제 스택 [58] 53999
3702 유산소운동 : 공복 vs 아침식사후?? [31] file 53920
3701 단백질 : 단백질은 몇 시간마다 섭취해야 하나? [65] file 53186
3700 [칼럼] 보충제 언제 먹는 게 가장 효과적일까? [26] file 51497
3699 제목앞에 [브랜드] 필수! 제품 구매 후기 양식 지켜주세요 (포인트 지급 X ) - 10월 1일자 [5] 48441
3698 다이어트 보충제, 개별 혼합 섭취법 [200] file 47653
3697 단백질 보충제 섭취 후 식품 단백질을 또 먹어야 하나? [74] file 47441

MONSTERZYM

ABOUT US

FAMILY

BODYBUILDING SCHO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