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기사를 접하게되었습니다.

많은 몬짐 회원분들께 공유하고 싶어 조심스럽게 올려봅니다. 


약으로 불린 근육, 만족하십니까?

스테로이드는 노력과 보상에 대한 우리의 오래된 믿음을 시험대 위에 올려놓는다.

2015.11.12

 

“그럼 제가 의심 가는 연예인들 사진을 하나씩 보여드릴게요. 스테로이드를 쓴 것 같은 사람이 누군가요?” 

10월 초 트레이너 K를 만났다. 연예인과 국가 대표 운동선수의 트레이닝을 모두 담당한 유명인이다.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몸짱’ 연예인 중 스테로이드의 힘을 빌린 사례가 있는지. 그는 애매한 경우가 많아 육안만으로는 단언할 수 없다고 했다. 역시 그렇구나, 실망하는 와중에 K가 말을 이었다. 

“U의 경우에는 전형적인 스테로이드입니다.” 

조금, 아니 많이 놀랐다. 한때 대한민국을 들었다 놨다 했던 U가 아닌가. 그럼 그가 보여준 그 멋진 팔뚝과 격렬한 움직임, 아니 수많은 소녀들을 반하게 한 그 ‘열정’은 다 약발이란 말인가? 트레이너는 이렇게 덧붙였다. “우선 데뷔 전에도 국내에 비해 스테로이드와 가까운 환경에 있었죠. 지금 이 몸을 보세요. 형태와 핏줄 등이 상당히 의심스럽지 않나요? 요새는 트레이너 일도 한다고 하던데. 저는 예전에 활동했을 때부터 이미 사용하고 있었다고 봅니다.” 

그가 말하는 ‘스테로이드 연예인’은 U뿐만이 아니다. 2000년대 U의 뒤를 이은 대형 스타가 누군지, 한국인 열 명에게 물어보면 십중팔구 B라고 할 것이다. 그는 2000년대 후반, 해외 유명 감독의 영화를 통해 액션 스타로 거듭났다. 트레이닝 끝에 달라진 그의 몸은 당시 한국 남성 몸짱의 기준치를 훨씬 웃도는 수준이었다. 그 이후 B는 ‘월드 스타’로 발돋움했다. 

“당시 B의 트레이닝을 담당한 이가 누군지 찾아보세요. 어떤 영화 속 배우들의 몸을 만들었던 코칭 팀이라고 나올 겁니다. 대부분의 등장인물이 선명한 복근을 자랑했던 영화죠. 그 사람들이야말로 스테로이드 전문가들입니다.” 이날 트레이너는 무조건 스테로이드 딱지를 붙이지는 않았다. “30대 몸짱 가수의 대표 격인 K, 잘나가는 몸짱 연예인 K와 L 등의 몸은 운동으로도 만들 수 있어요. 예전부터 의심은 했지만, 확신은 못 하겠네요.” 가수 K와 L은 ‘연예인 싸움 순위’에서 자주 언급되는 인물이다. 

‘코리안 드림’이란 게 있다면 아마 ‘노력’이란 단어가 빠지지 않을 것이다. 대한민국의 대표 이데올로기 중 하나는 “노력하면 안 될 것이 없다”는 것이다. 바꿔 말하자면 “네가 잘 안 된 것은 노력이 부족했기 때문”이라는 얘기다. 그래야 사회가 유지된다. 기득권 권력의 명분이 서고, 그렇지 못한 이들의 실패를 도덕적으로 꾸짖을 수 있다. 실패자 입장에서도 차라리 노력하지 않은 것이어야 한다. 그래야 덜 비참하니까. 

그런데 스테로이드는 보란 듯이 이런 ‘노력충’들을 비웃는다. 야구의 마크 맥과이어, 보디빌딩의 아놀드 슈워제네거, 육상의 칼 루이스(벤 존슨이 아니다!), 복싱의 에반더 홀리필드, 사이클의 랜스 암스트롱, MMA의 앤더슨 실바, 수영의…. 심지어 축구의 리오넬 메시에게 성장호르몬 투여 의혹을 보내는 이들도 있으며, NBA는 이번 시즌부터 성장호르몬 혈액검사를 실행한다. 

현재 방송에 나오는, 설마 그 사람일까 싶은 스포츠 영웅 중 몇 명은 ‘약쟁이’일 수도 있다. 어쩌면 지금 당신이 떠올린 바로 그 사람 말이다. 우리가 이들에게 보내는 찬사에는 ‘그들은 남들보다 더 노력했고, 그래서 더 멋진 퍼포먼스를 보여줬기에 그 모든 명예와 권력, 돈을 쟁취할 자격이 있다’는 전제가 깔려 있다. 그 전제가 무너진다면, 우리는 뒤늦게 부당이득 반환 청구 소송이라도 걸어야 할까? 

단지 우리와 동떨어진 스포츠 세계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말하는 게 아니다. 요즘같이 취업난이 심각한 시기에는 경찰공무원이나 소방공무원 체력 테스트에서 스테로이드를 복용하고 공무원이 되기도 한다. 명문 체대 입시에서 경쟁자가 스테로이드의 힘을 빌렸다면 ‘그것도 실력이지’ 하고 넘어갈 수는 없는 일이다. 물론 여기까지도 ‘어차피 몸 쓰는 일에 관련된 부분’이라며 자신과는 상관없다고 말할 수도 있겠다. 

이건 어떨까. 미국에서는 적지 않은 수의 고교생이나 대학생, 직장인들이 ‘아데랄’이나 ‘리탈린’ 등을 흔하게 복용하곤 한다. 원래는 주의력 결핍 과잉 행동 장애 환자들에게 처방하는 약물이다. 당연히 고도의 집중력을 안겨주기 때문에 밤샘 공부나 야근에 탁월한 효과를 발휘한다. 잠을 2~3시간만 자고도 말짱하게 다음 날 상사보다 한 시간 일찍 출근할 수 있다. 야근이 많고 경쟁이 심한 로펌 변호사나 전공의라면 충분히 유혹을 느낄 법하다. 정규직 해고 요건이 합리화된 2015년 이후의 직장인들,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는 가장들도 그러할 것이다. 

물론 스테로이드가 신체적·정신적 능력을 향상시키는 약물 전체를 말하는 용어는 아니다. 엄밀히 얘기하면 체력을 키워주는 EPO, 성장호르몬 등은 스테로이드가 아니다. 흔히 말하는 신체적 능력을 향상시키는 스테로이드는 ‘아나볼릭 스테로이드’다. 이는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을 인공적으로 만들어낸 것이다. 근육의 크기와 힘을 키워주고 피로가 빨리 해소되도록 도와준다. 생각보다 구하기 쉽고 부작용이 심각하며, 빠른 속도로 이용자가 증가하고 있음에도 아직 수면 위로 드러나지 않고 있다. 

20년 경력의 트레이너 박진만 씨는 국내에서 스테로이드가 퍼지기 시작한 시점을 2009년에서 2010년 사이로 본다. 이 시점부터 프로가 아닌 일반인들이 출전할 수 있는 이른바 ‘뷰티 대회’가 기하급수적으로 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예전엔 스테로이드가 일부의 문화였죠. 해외 전지훈련 갔다가 몇몇이 가져오곤 하는. 2010년 정도부터 엔터테인먼트가 결합된 대회들이 늘어나기 시작했어요. (대회에 나갈) 꿈을 꾸고 관리하는 일반인들이 그만큼 많아진 거죠.” 

그의 설명에 따르면 여자들 중에서도 스테로이드에 손을 대는 경우가 적지 않다. “예전엔 미스코리아 대회, 미인 대회를 준비했을 사람들이 이제는 건강미를 뽐내는 뷰티 대회로 입문을 해요. 10년 전엔 헬스 하는 여자 선수들이 힘이 없었어요. 지금은 동양 여성에게 나오기 힘든 남성적인 역삼각형을, 그것도 단시간에 만들어 뽐내는 이들도 적지 않죠.” 수많은 뷰티 대회는 절대 스테로이드 검사를 실행하지 않는다. 그럴 돈도 없을뿐더러, 좋은 그림을 만들어주는 이들을 굳이 검사해서 쫓아낼 필요가 없는 것이다. 

 


 

 

스테로이드는 역사적으로도 공정이나 정의 같은 단어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 1939년 의료 목적으로 개발된 스테로이드는, 이후 올림픽 등에서 러시아와 미국, 동독 선수들이 경쟁적으로 복용하기 시작했다. 최근에는 중국 선수들이 적발되기도 했다. 체제의 우수성 홍보 경쟁에 정의가 낄 자리는 없다. 미국의 히어로물 <퍼스트 어벤저>에서 왜소한 로저스는 약물의 힘을 빌려 ‘캡틴 아메리카’로 거듭난다. 결국 나치 ‘레드스컬’군을 물리치고 영웅이 된다. 똑같이 약물을 쓰지만 레드스컬은 괴물, 캡틴은 여자에게 인기도 많은 ‘쿨가이’다. 하지만 현실은 캡틴도 괴물이다. 그 정도로 몸이 달라졌다면 아마 간이 맛이 갔거나 정자 생산이 중단됐을 것이다. 여자에게 인기가 많을 리 없다. 

마이클 샌델의 <정의란 무엇인가>에서는 노력에 대한 우리의 개념을 뒤집는 부분이 나온다. 텍사스 로스쿨 입학처는 합격생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귀하의 노력을 가능케 한 우월한 성격은 귀하의 당연한 몫이 아니다. 귀하의 성격은 훌륭한 주변 환경 덕이고 그러한 환경은 귀하의 공으로 돌릴 수 없다”고 충고한다. 노력하는 성향 자체도 타고나는 것, 혹은 환경 덕분일 수 있다는 얘기다. 우월한 외모, 부자 부모, 탁월한 운동 능력 등과 마찬가지로 말이다. 설사 노력에 따른 차등 분배가 정당해도, 그 노력은 스테로이드처럼 돈과 정보에 의해 좌우되는 또 다른 무언가로 인해 쉽게 뒤집어질 수 있다. 어떤 이들은 말한다. “스테로이드만 보지 말고, 우리가 쏟아부은 노력과 시간을 보아 달라.” 당연한 말이다. 다른 이들이 어쩔 수 없이 휴식을 취할 시간에, 그들은 빠른 피로 해소 과정을 거쳐 그 잘난 ‘노력’을 할 수 있었을 테니까. 

물론 부작용 문제로 들어가면 얘기가 달라진다. 미국의 다큐멘터리 <비거, 스트롱거, 패스터>는 스테로이드의 부작용을 이렇게 설명한다. “남성의 경우 여드름이 나고, 콜레스테롤 수치가 오릅니다. 고환이 수축되고 정자 수도 감소합니다. 불임이 될 수도 있다는 거죠. 여성형 유방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여성은 목소리가 굵어지고 생리 불순을 겪습니다. 음핵이 커지기도 하죠.” 물론 장기 손상도 빼놓을 수 없다. 심근경색과 뇌졸중, 심장마비의 가능성이 높아진다. 이쯤 되면 스테로이드는 사채와도 같다. 미래의 영광을 한 번에 끌어 쓰는 셈이다. 그러나 이는 개인에 따라 다른 문제다. 아놀드 슈워제네거의 심장 이상과 그리피스 조이너, 에디 게레로의 죽음이 스테로이드 때문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고환이 수축되고 정자 수도 감소합니다.
불임이 될 수도 있다는 거죠.여성형 유방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박진만 씨는 한 후배 이야기를 꺼낸다. “20대 초반인데 발기가 되지 않았어요. 그런 정도의 부작용을 겪는 사람은 많아요. 다들 쉬쉬하는 거죠.” 다른 트레이너도 덧붙인다. “젊을 때는 모르고 살기도 해요. 마흔 살, 쉰 살 넘으면 장기가 더 이상 버티지 못하죠. 제가 어릴 때 롤모델로 삼던 국내외 사람들 중 이미 여럿이 죽었습니다.” 문제는 스테로이드를 구입, 복용하는 사람은 불법이 아니라는 것이다. 제작, 유통하는 사람만이 약사법 위반으로 경미한 벌금을 문다. “통상적으로 마약류를 제외하고는 소비자의 책임을 묻지 않습니다. 모르고 구입할 수도 있고, 피해자이기도 하니까요. 법리를 따질 때는 ‘의도성’이 중요합니다. 범법자를 만드는 행위는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대변인의 설명이다. 

그래서 ‘합법적으로’ 스테로이드 판매업자에게 문의해봤다. 그의 홈페이지에서는 경구제, 주사제뿐 아니라 부작용을 최소화시키는 이른바 ‘케어 제품’까지 찾아볼 수 있었다. “처음이라 벌크(크기)보다는 데피니션(선명도)과 세퍼레이션(근분리) 위주로 가고 싶다”고 문의했다. 친절한 답변이 돌아왔다. “‘위니’로 시작하고 ‘아나바’를 후반에 쓰세요. ‘위니’는 100정당 8만원, 아나바는 100정에 18만원입니다. ‘위니’는 간독성 때문에 200정, 6주까지만 복용해야 합니다.” 결론적으로 요즘 유행하는 가늘고 섬세한 잔근육을 만들려면, 34만원과 약간의 용기(?)면 충분했다. 

세상에 공정한 경쟁이란 없다. 우리는 학창 시절과 사회생활을 거치며 무수히 많은 ‘스테로이드’를 목격한다. 오직 결과만을 보는 최고 권위의 올림피아 대회처럼, 많은 이들이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고 근육을 불려간다. 이런 현실에서 노력에 따라 극과 극의 연봉을 제시하는 자본주의 시스템은 정당한 걸까. 스테로이드는 지금, 노력과 보상에 대한 우리의 오래된 믿음을 시험대 위에 올리고 있다.  


Editor 원호연 Photo 이혜련 출처 Esquire


원글 링크: http://http://www.imagazinekorea.com/daily/dailyView.asp?no=5090

번호 제목 조회 수
공지 웰컴투 보충제연구소, 이 곳으로 말할 것 같으면! [20] 21792
3744 몬스터 밀크 먹는 사람 집중 : 안보면 후회한다?? [1250] file 397001
3743 벌크업 식단 [552] file 293086
3742 크레아틴 먹을 사람 집중, 크레아틴 섭취 방법 총정리 [279] file 254681
3741 Review] 머슬팜 Hybrid N,O [38] 227486
3740 단백질 보충제 선택 및 섭취방법 [630] file 200599
3739 [혈관확장] 아그마틴(Agmatine) [207] file 148600
3738 아침형 인간을 위한 영양전략 : 새벽 운동파를 위한 영양섭취법 [823] file 146906
3737 스포츠음료 비교분석(게토레이, 파워에이드, 포카리스웨트) [73] file 125381
3736 운동하기 전에 밥을 먹어야 하나? 먹지 말아야 하나? 고민된다면 [126] file 125003
3735 다이어트에는 BCAA가 답이다. [99] file 120349
3734 보충제 Q&A 모음 [117] file 100286
3733 시합 준비를 위한 밴딩/로딩, 수분조절방법 [60] file 98416
3732 부스터 먹는 사람 집중, 부스터 먹는 법 정리!! [102] file 98274
3731 [스포츠영양 바이블] 호주 AIS의 탄수화물 로딩법 [69] file 95654
3730 최고의 보충제를 선택하라! [138] file 92593
3729 늦은 저녁 운동후 식사는 어떻게 해야 할까? [91] file 89814
3728 초중급자 보충제 섭취요령(처음~2년미만 경력자) [5] file 87713
3727 [식단] 우수의 다이어트 식단 [363] 87103
3726 근육을 위해 몇시간 마다 단백질 섭취를 해야 할까? [46] file 82289
3725 근육량 증가를 위한 영양 관리법 [242] file 79924
3724 게이너(Weight Gainer) 섭취방법 총정리 [266] file 77972
3723 근손실은 쉽게 일어 나는 것일까? [30] file 76469
3722 차전자피(psyllium husk) 효능 & 부작용 [3] file 76361
3721 탄수화물 : 고구마 VS 감자, 현명한 선택은?? [48] file 74122
3720 운동전후의 영양섭취요령과 요요증상 [158] file 73896
3719 [SCIVATION] 가장 인기있는 BCAA.....XTEND [85] file 72891
3718 [2014] 시즌(여름) 준비를 위한 보충제 추천 [477] file 70164
3717 치팅데이(Cheating Day), 필요할까? [52] file 67813
3716 고지방 저탄수, 케톤다이어트는 안전한가? [19] file 66656
3715 식욕 억제를 위해 양질의 지방을 아침에 먹어라!! [38] file 65797
3714 우수가 추천하는 보충제 [49] file 63519
3713 달리기 vs 걷기?? 그 승자는?? [17] file 63338
3712 게이너 선택의 모든것 [108] file 63152
3711 린매스업을 위한 영양전략 [179] file 61794
3710 크레아틴은 안전한가? [16] file 60643
3709 [NOW] 운동후 운동중 근육 회복/인슐린 분비를 위한 포도당 [178] file 60277
3708 다이어트를 하려거든 지방을 섭취해라!! [8] file 59106
3707 복합 보충제의 정점 몬스터 블랜드 [109] file 57688
3706 벌크업의 시작: 체크해봐야 할 사항들 [97] file 57669
» 약으로 불린 근육, 만족하십니까? [69] 57113
3704 염분 섭취가 체지방을 늘게 할까? [25] file 55942
3703 혈관확장제 먹는 사람 집중, 안보면 후회한다. [100] file 55281
3702 고지방 저탄수, 케톤 다이어트 방법?? [14] file 55034
3701 우수가 추천하는 보충제 스택 [58] 53957
3700 유산소운동 : 공복 vs 아침식사후?? [31] file 53851
3699 단백질 : 단백질은 몇 시간마다 섭취해야 하나? [65] file 53042
3698 [칼럼] 보충제 언제 먹는 게 가장 효과적일까? [26] file 51351
3697 제목앞에 [브랜드] 필수! 제품 구매 후기 양식 지켜주세요 (포인트 지급 X ) - 10월 1일자 [5] 48431
3696 다이어트 보충제, 개별 혼합 섭취법 [200] file 47617
3695 단백질 보충제 섭취 후 식품 단백질을 또 먹어야 하나? [74] file 47399

MONSTERZYM

ABOUT US

FAMILY

BODYBUILDING SCHO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