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9c0ebaf5d8e3560afd85b10796504b8.jpg


차전자피란?

차전자피는 차전초 씨앗의 껍질로 만든 식이섬유인데,  ‘차전자씨로 불리우기도 한다.

배변을 원활하게 하는 완화제로 잘 알려져 있으나 장 활동뿐만 아니라 심장과 췌장을 포함하여 인체의 여러 부분에 이롭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화장실 필수품

차전자피는 부피형성하제로, 소화과정의 내장에서 수분을 빨아들임으로 배변활동에 도움을 준다. 또한, 복부 팽만증 완화에도 효과적이기 때문에 변비나 다이어트 중의 규칙적인 장 운동의 일환으로 삼으면 좋다. 차전자피는 활생균이 장내에서 활동하기 위해 필요한 프리바이오틱 물질이다. 소화활동 시스템에 이로운 박테리아는 건강한 면역기능을 위해 필수적이다. 인체는 감염에 대응할 줄 알아야 하고, 스스로 염증을 완화할 수 있어야 하며, 건강한 조직과 세포들을 유지할 수 있어야 한다.

하루에 7.9g의 차전자피를 프로바이오틱과 함께 섭취하면 크론병을 완화할 수 있는 안전하고 효과적인 방법이라는 연구 결과가 있는 반면 차전자피와 같은 수용성 섬유질이 체질에 맞지 않는 사람들에게는 그 증상을 더 악화시킬 수도 있다는 의견도 있다.  

차전자피는 크론병 및 규칙적인 장 활동에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배변을 부드럽게 하는 효과가 있는데, 일시적인 변비가 완화되도록 도움을 준다. 꾸준히 섭취하면, 치질 및 치열과 같은 변비로 인한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다. 효능에 대한  과학적인 일치가 아직 없기때문에 차전자피가 본인에게 맞는지 사전에 의사와 상담할 필요가 있다.  

심장근육

수용성 식이섬유가 콜레스테롤 수치 조절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는 이미 나와있다. 적절한 콜레스테롤 조절은 매우 중요하지만, 특히 50대이상이 되면 필수적이다. 어느 한 연구결과는, 차전자피를 매일 6주 동안 주기적으로 섭취해주면 비만 및 과체중인 사람들의 콜레스테롤 수치 조절에 효과적이라고 한다. 만약 콜레스테롤 수치를 관리해야 한다는 진단을 받았다면, 차전자피 섭취에 대해 의사와 논의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나쁜 식습관으로 인한 높은 콜레스테롤 수치는 심장에 악역향을 미친다. 차전자피와 같은 식이섬유는 건강한 식단 중 하나에 포함되어 심장병의 위험으로 부터 보호해주는데, 이는 혈압을 낮추어 주고 지질수준을 높여주며 심장근육을 강화하는데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체중관리

건강한 체중을 관리하는 것은 많은 이들의 숙제인 동시에 비만과 같은 만성질환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에게는 고민거리이다. 차전자피는 심장과 혈당레벨에 좋을 뿐만 아니라 체중감량에도 효과적이다. 차전자피가 체내에 있는 수분을 빨아들이고 부피를 팽창하기 때문에 포만감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는 결국 섭취 음식량 조절에 많은 도움을 주게 된다. 체중감량을 위한 차전자피의 적정 섭취량을 의사와 상담해보기를 추천한다.  

당뇨병

비만인 사람들은 인슐린과 혈당의 건강한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 늘 식당에 신경 써야만 한다. 차전자피와 같은 식이섬유는 건강한 혈당균형을 유지하는데 도움을 준다. 어느 한 연구에서는, 2형 당뇨병 환자에게 5g의 차전자피를 하루에 두 번 섭취하는 것이 혈당 조절에 효과적이라는 결과 있다. 또 다른 연구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지만 차전자피 요법은 개인의 체질과 건강에 맞추어야 한다는 점이다.

구매/섭취법

차전자피는 보통 파우더나 액상 형태로 섭취한다. 요즘에는 캡슐과 알약으로 가능하다. 약국에서 구매 가능한 차전자피의 주성분은:

  • Fiberall
  • Metamucil
  • Cilium
  • Maalox Daily Fiber Therapy
  • Uni-Laxative

    섭취시에는 복용법의 적정량을 준수하도록 한다. 또한, 차전자피는 소장의 아랫부분에서 수분을 잡아 당기기 때문에 물을 자주 마시도록 한다

  •  

  • now_psyllium_huskcaps.png 차전자피 700mg- 

  • http://www.monstermart.net/psyllium-husk-700mg-180caps.html
 

MONSTERZYM

ABOUT US

FAMILY

BODYBUILDING SCHO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