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daa0fd438bf1938153fd8337969d4d4.jpg

[몬스터짐 = 반재민 기자] 최근 직장인들 사이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는 질환중에 하나가 바로 손목터널 증후군, 우리말로 수근관 증후군이다. 하지만, 이 병이 어떻게 생기게 되는지 잘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 과연 손목터널 증후군은 어떤 질환이며, 해결책은 무엇일까? 몬스터짐 건강에서 알아보도록 하자.

손목터널 증후군이란 손목 관절 부위에 손가락 굽힘근과 1,2,3 손가락을 지배하는 신경이 지나가는 손목 터널, 수근관 부근에서 눌리게 되는데 이렇게 눌린 신경으로 인해 정중 신경 마비증상으로 변하는 것을 일컫는 말이 바로 손목터널 증후군이다.

원인으로는 반복적인 손목의 과도한 사용으로 인해 손목 힘줄에 염증이 생기거나 손목 터널을 덮고 있는 인대가 두꺼워져 손목 터널의 압력이 올라가면 손목 신경이 눌리게 되고, 이로 인해 신경의 혈액순환이 저하되면서 점점 마비에 빠지게 된다. 예전에는 요리사나 재단사와 같은 손을 많이 사용하는 직업군에서 발병했으나, 최근에는 스마트폰, 컴퓨터 자판 및 마우스의 장시간 사용으로 인해 일반 직장인에서도 많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이외에 운전사 및 공사장에서 지속적인 진동 기구를 이용하는 사람들에게 많이 나타나며, 갱년기나 임신시에도 발생률이 높다.

손바닥 및 1,2,3 손가락의 감각저하 및 저림, 타는 것 같은 통증 등의 증상이 있다면, 손목터널 증후군을 의심해야하며, 이 증상이 심해질수록 감각 저하가 나타나 마치 손위에 장갑을 낀 것 같이 둔하게 느껴지고 점점 엄지손가락에 있는 근육이 말라 엄지손가락의 바닥 쪽이 움푹 꺼지게 된다.

noname01.png

손목터널 증후군인지 아닌지 확실하게 알 수 있는 방법은 손바닥 쪽의 손목 터널을 압박하여 저림이 나타나는지 보는 틴넬 징후, 양 손등을 맞붙이고 손바닥을 꺾어 1분 내에 저림과 통증이 나타나는지 보는 팔렌 징후로 간단한 진단이 가능하다. 자세히는 신경전도 및 근전도 검사로 실제로 정중신경의 전달 속도가 느려졌는지 확인할 수 있으며, 손목 터널 내에 실제로 신경을 누르는 종양 등의 구조적 문제 등은 MRI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만약 손목터널 증후군으로 진단을 받았다면, 수술과 물리치료의 방법 두가지가 있다. 초기에는 손목 사용의 자제, 약 및 물리치료 등을 통해 치료를 할 수 있다. 심할 경우에는 밤에만 착용하는 야간 부목이나 혹은 손목 보조기를 이용하여 손목 터널의 압력이 올라가지 않도록 조절해야 한다. 마우스나 컴퓨터를 많이 사용하는 경우 손목 터널이 꺾이지 않도록 고안된 특수 마우스나 손목 패드를 사용하여 보호하는 것이 좋다.

이런 방법으로 호전되지 않거나 특히 엄지손가락 내전근이 말라 움푹 꺼진 경우에는 수술이 필요하다. 수술은 손목 터널에서 정중 신경 위를 덮고 있는 횡수근 인대를 절개하여 압력을 줄여주는 수술로 2cm 정도 절개하여 간단하게 시행할 수 있다. 수술 이후 일주일에서 열흘정도면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다.

하지만, 손목터널 증후군은 초기에만 잘 대처하면 수술까지 가지 않고도 대부분 수월하게 완치되기 때문에 손목터널 증후군이 의심된다면 무리한 손목 사용은 자제하고 자주 손목 스트레칭을 하여 손목 터널의 압력을 줄여야 한다. 이런 방법으로 호전이 없을 때는 병원을 방문하여 초기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자문=올바른서울병원 조재호 전문의
편집=반재민 기자(press@monstergroups.com)

번호 제목 조회 수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MONSTERZYM

ABOUT US

FAMILY

BODYBUILDING SCHO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