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6편까지 올렸었는데 7편이 나왔었네요

7편은 나바 우승하시고 작성된 글인가 보네요 원문에는 나바트로피가 있네요 ㅎ

출처는 박병준님 글 

---------------------------------------------------------------------------------


05._덤벨로우.jpg


같은 운동을 한 루틴에서 세 번이나 돌고 돌고 돌고.......

 

전혀 상관없어.” - 어제 팔운동을 해서 이두에 근육통이 있으면 당기는 운동인 등 운동 시 지장이 조금 있을 수도 있지 않을까요라는 나의 질문에 단호하게 잘라 말하시며

 

이제 한 달 조금 더 남았죠.”- NABBA International 경기가 언제냐고 보조자에게 물었더니 10월 20(?)일 이라서 얼마 남지 않았다며

 

요즘은 하루에 두 번 운동 하세요.”-NABBA 시합을 준비하면서도 하루에 한 번 운동하셨는데 국제 대회를 앞두고 하루에 2회 트레이닝 중이라고 보조자중 한명이 말하며...오전 하체 오후 이두와 같이 대근육 하나 소근육 하나..이런 식으로 하신다고 했다.

 

그 이상까지도 올라 가실거예요.”- 김준호 선수에게서 자세를 교정 받으며 평소 다루던 중량이 많이 줄었다는 나의 말에 초기에는 하강 곡선을 그리는 것 같지만 이애 다시 상승하여 심지어는 이전보다 초과 중량을 다룰 수도 있을 것이라고 자세지도 담당 선수지망생이 말해주었다.

 

거의 바꾸지 않는 편이예요”- 김준호 선수의 시즌기 비시즌기 훈련 루틴이 많이 다르냐는 나의 질문에 선수지망생이 한 말가끔씩은 leg press로 3~4세트 선피로를 주고 barbell squat를 먼저 하시는 경우도 있다고 했다.

 

하나에 벌써 다 내려와 버렸잖아그렇게 하려면 운동 하지마기구에서 내려와!” - 나처럼 일요일에 운동을 배우러 온 다른 분이 계셨는데 아마 운동 경력이 짧으신지 flat bench press 자세를 빈 중량봉으로 연습하고 계셨는데 수축에서 신전으로 이어지는 동작에서 리듬을 타며 멈춤 없이 천천히 내리라는 지시를 매번 까먹고 급히 내리는 실수가 반복되자 이를 보다 만 챔피언이 기구에서 나오라고 버럭 고함을 지르셨다.(그 분을 폄하하려는 의도는 아닙니다체육관의 진지한 분위기를 전하고자함임을 밝힙니다.)

 

토요일 챔피언으로부터 이번 주 일요일에는 등운동을 하자는 카톡 메시지를 받았다그동안 챔피언과 다섯 번의 운동을 했고 매번 다른 부위 운동을 했었기 때문에 비장근(종아리)을 제외하고는 모든 부위를 한 바퀴 돈 셈이다미지의 세계가 두려운 이유는 나에게 무엇이 다가올지 모르기 때문이다그 동안 등 운동은 김준호 선수에게 배운 대로 자극과 집중을 느껴가며 나름 성실히 해 와서 어느 정도 자신감이 생긴 상태였고 심지어는 그 느낌을 살려 중량조차 늘려나가고 있던 터라 그 동안 혼자 연습해온 자세를 점검 받는다는 마음가짐으로 체육관 문을 들어섰다체육관에 들어서서 라커룸을 향해 가던 중 선반 속에 NABBA KOREA 시합에서 받은 그랑프리 트로피가 보였다그래도 한 분야에서 대한민국에서 1등이라는 증표인데 그저 지금껏 모여진 수많은 트로피들 옆에서 그리 특별한 대우도 못 받는 것 같이 놓여져 있었다더군다나 트로피 옆에 뜬금없이 놓인 사계절용 자동차 워셔액은 트로피와 묘한 부조화를 자아내며 나의 입가에 미소를 머금게 만들었다.

 

오늘 등운동 역시 김준호 선수의 대원근 부상 관계인지 pull-up과 deadlift 는 포함되어 있지 않았다대신 특이하게 cable pull-down(=high pulley)이 루틴 중 3번이나 포함되어 있어서 의아했다.

 

운동 순서는 cable row(5set) – cable pull-down(4set) – bent over barbell row(4set) – one arm dumbbell row(4set) – cable pull-down(3set) - T-bar row(4set) - cable pull-down+cable row compound set(2set)로 마치 돌고 돌듯이 실시되었다.


08._일지.jpg

 

 

각 운동별 자세는 지난번 등 운동 포스팅에서 설명한 바와 같으므로 생략한다.

 

챔피언과의 두 번째 등 운동모든 것이 처음이던 여지껏 과는 달리 다소 심적인 여유가 생겼으며 중량도 지난 번 보다는 조금 더 올리고 실시를 해도 무리 없이 12회 이상을 소화할 수 있었다단 좌측 dumbbell row 동작 시 몸통이 전면쪽으로 완전히 향하지 않는다는 지적 사항과 cable pull-down 동작에서 손을 더 넓게 잡고 쇄골쪽으로 좀 더 집중해서 당기라는 지적을 제외하고는 무난히 훈련을 마친 것 같다.

 

샤워를 마치고 나오는데 김준호 선수에게 서투른 bench press 자세 때문에 혼나고 있는 새로 오신 분의 모습이 마치 얼마 전 내 모습과 오버랩 되며 야릇한 감흥이 일며 나도 모르게 그분에게 마음속으로 외쳤다.

 

리듬을 타셔야 해요멈추지 말고 수축에서 곧바로 신전내릴 땐 천천히하나~울 세~!




-----------------------------------------------------------------------------------------------------



7편은 살짝 아쉬운 감이 있네요 ㅎㅎ 시간될때 예전에 올렸던 1편부터 6편을 찾아서 링크를 걸던지 다시 올려보도록 할게요

7편 주소 http://cafe.daum.net/googuy/_album/809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87980 어제 다녀온 코스트코..^^ [11] file 2014.04.08
87979 저는 과자를 참 좋아하는데요. [19] file 윤랑 2014.04.04
87978 업유어메스 4통 샀습니다 [24] 꿀꿀이벅지 2014.04.03
87977 4월에는 어떤 제품이 할인할까요? ㅎㅎ [9] 딥풀업스콰트 2014.03.29
87976 펌-현대기아차 내수차별 클라스 [3] 삼대오백 2014.03.22
87975 [기사] 근육에 대한 놀라운 사실 7 [6] 딥풀업스콰트 2014.03.20
87974 폼롤러가 왔네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2] file 장코치 2014.03.20
» 김준호 선수와의 운동(제7탄-두 번째 등 운동) [11] file ARISTOCRAT 2014.03.18
87972 남자 옷에 자주 쓰이는 배색 [5] file 삼대오백 2014.03.17
87971 몬짐 회원님들이 주의하셔야 할 합산과세 판단글 [2] 글래머에디터 2014.03.14
87970 신용카드 실제 청구금액 계산하는 방법 [2] 글래머에디터 2014.03.14
87969 저도 이제 보충제가 상당히 줄었네요~ [35] file 수야 2014.03.10
87968 제이커틀러 의류몰~ [6] file 수야 2014.03.07
87967 여러분의 누적 몬짐 구매액은? ㅋㅋㅋ [26] 소르히이 2014.03.05
87966 언더아머 쇼핑몰 가입/구매방법 [4] 글래머에디터 2014.03.05
87965 몬짐스트랩입고 (고급자용) [17] file MZ민스타 2014.02.17
87964 무염 워터참치 [12] file minsta 2014.02.16
87963 프리마포스 단일류신 드디어 입고되네요~ [6] file 네모 2014.02.14
87962 전 운이 지지리도 없나 봅니다. 럭키팩 마저도 [10] 건강지킴이 2014.02.11
87961 간만에 와서 좀 이해가 안되는게 [10] file 에이핑크빠돌이_미리탱● 2014.02.11

많이 본 컨텐츠

  • 자유
  • 후기
  • 그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