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기변환_강경원 그랑프리 .jpg


강경원(-90kg 급, 인천광역시 시설관리공단)이 아놀드 클래식 아마추어 보디빌딩대회 그랑프리를 차지했다.

강경원은 출전한  -90kg 급 우승을 차지한 데 이어 각 체급 우승자 중에 최고선수에서 수여되는 대망의 그랑프리까지 차지했다. -100kg 급에 출전한
이승철(충청남도 체육회)도 체급 최강자 자리에 오르며 대한민국 보디빌딩은 겹경사를 맞았다.


(한국시각) 2일 새벽 미국 오하이오 주 콜럼버스 시티에서 벌어진 2014 아놀드 클래식 보디빌딩 대회에 출전한 강경원,이승철 두 선수는 첫 출전에서 체급별 최강자자리에 오르며 대한민국 보디빌딩의 위상을 세계에 확인시켰다. 첫 출전에서 얻은 성적이라고는 상상하기 힘든 쾌거다.

IFBB 아놀드 클래식(Arnold Classic)은 매년 3월 초 미국 오하이오 주 콜럼버스에서에서 열리는 보디빌딩 대회로 아놀드 슈워제너거의 이름을 따서 만들어졌다. 1989년 첫 대회가 열렸고 올해로 26회 대회를 맞이했다. 

아놀드 클래식은 아직 잘 알려지지 않은 실력있는 보디빌딩 선수들이 세계적 명성을 얻을 수 있는 지름길로 인정받는 세계적 권위의 대회다. 지금까지 이 대회에서 동양인이 그랑프리를 차지한 것은 강경원이 처음이다.

그랑프리를 차지한 강경원 선수는 그랑프리 트로피를 수상한 뒤 대회를 만든 아놀드 슈워츠네거 전 캘리포니아 주 지사와 직접 인터뷰를 나누기도 했다.

강경원 선수와 이승철 선수의 좋은 성적 뒤에는 대한보디빌딩협회 장보영 회장의 통큰 결단이 있었다. 장 회장이 역대 최초로 대보협 소속 선수의 해외 국제대회 출전을 허용했기 때문에 두 선수가 아놀드 클래식을 참가 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지난 해 3월 취임한 장보영(60·개선스포츠 대표이사) 제9대 대한보디빌딩협회장은 그동안 협회 섭외이사, 국가대표 코치, 경기이사, 전무이사 등을 거쳤으며 취임 후 계속해서 한국보디빌딩의 혁신과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두 선수의 출전도 그러한 연장선 상에서 이루어진 것이다.

그랑프리를 차지한 강경원 선수도 '한국인 최초로 정식으로 승인을 받고 아놀드 클래식을 뛰는 것 자체가 감회가 새롭고 영광이라고 생각한다' 며 '후배들도 앞으로 뛸 수 있는 기회가 생겼기 때문에 참으로 감사할 일' 이라고 이야기했었다.


한 편, 결선이 열리던 (한국시각) 1일 밤 늦은 시간에 'UFC in Macau'에 출격한 남의철 선수와 김동현 선수도 나란히 승전보를 전해준 데 이어 미국 오하이오에서도 강경원 선수와 이승철 선수도 낭보를 전해주어 더욱 더 뜻깊은 삼일절 밤이 되었다.


첫 출전에 모두 체급 별 우승을 차지하고 특히 강경원 선수의 경우 영예의 그랑프리까지 차지한 이번 2014 아놀드 클래식 아마추어 보디빌딩대회는 한국 보디빌딩 역사에 남을 기념비적인 대회로 남을 것으로 보인다.

<본선 90kg 이하 강경원 개인 포징>


 <본선 100kg 이하 이승철 개인 포징 및 비교심사 영상>




기사작성 : 서정필

영상, 사진 : 몬스터짐 미디어팀

MONSTERZYM

ABOUT US

FAMILY

BODYBUILDING SCHO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