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kresult.jpg


세계의 벽은 역시 높았다. 혹시나 기대를 했지만 입상하기엔 조금 부족했다. 한국이 낳은 아시아 최고의 두 중량급 보디빌더 강경원과 김준호가 처음으로 출전한 미스터 올림피아에서 입상에 실패했다.


강경원과 김준호는 20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미스터 올림피아 2015'의 212 쇼다운에 출전했다. 그러나 결선에서 발표된 톱6 명단에 둘의 이름은 없었다.


사실 예선에서 어느 정도 예상된 결과였다. 그룹 비교심사에서 강경원은 4번째에 불렸고, 김준호는 마지막 그룹에 포함됐다. 그만큼 심사위원들의 눈에 띄지 못한 것을 의미한다. 상위권 선수와 비교하면 근질은 견줄만 했지만 사이즈에서 차이가 났다.


강경원과 김준호는 프로로 전향하자마자 순식간에 올림피아 출전자격을 따내며 기대치를 높였다. 올림피아의 경우 출전 자체만으로 월드클래스 보디빌더임을 의미한다. 그러나 최고 중의 최고가 되는 것은 또 다른 영역이었다.



허나 분명한 것은 2015년 9월 20일은 한국 보디빌딩 역사의 한 페이지를 쓰는 날로 기록될 것이라는 사실이다. 이것은 입상과 관련이 없다. 60년 이상 전통의 한국 보디빌딩이 드디어 세계 최고의 프로무대에 첫 발을 내딛는 역사적인 순간이었다.


특히 두 선수가 나란히 등장하고, 비교포징 때 옆에 서서 선의의 경쟁을 하는 장면은 국내 팬들에게 큰 감동을 주기에 충분했다. 입상은 못했지만 둘은 월드클래스 보디빌더로, 한국 보디빌딩을 세계에 알렸다. 


경기 후 강경원은 결과를 덤덤히 받아들이며 "내 몸이 안 좋은 편인 줄 알았는데 영상을 보니 그렇게 나쁘지 않은 것을 알 수 있었다. 상위권 선수들이 생각만큼 크진 않았다"며 첫 경험을 통해 자신감을 찾은 모습을 보였다.

한편 212 쇼다운은 이 체급의 절대강자 플렉스 루이스의 4연패로 마무리됐다. 2위는 호세 레이몬드, 3위는 일본의 간판 야마기시 히데타다가 차지했다.

MONSTERZYM

ABOUT US

FAMILY

BODYBUILDING SCHO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