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낳은 아시아 최고의 두 중량급 보디빌더 김준호와 강경원이 세계 무대에서 나란히 섰다.

김준호와 강경원은 20일(한국시간) 새벽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미스터 올림피아 2015'의 212 쇼다운 예선에 참가해 비교 심사에 응했다. 개인 포징 때 연속 등장했던 둘은 비교 심사 때는 바로 옆에서 선의의 경쟁을 벌였다.

토종 보디빌더의 올림피아 출전은 60년 넘는 한국 보디빌딩 역사에서 처음이다. 두 선수는 국내에서 내로라하는 보디빌더로 국내 무대를 제패하고 프로로 전향, 단시간 내에 프로카드를 획득한 뒤 이번 대회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한국인의 올림피아 도전 자체가 경사인데, 두 대표선수의 동반출전에 보디빌딩 팬들과 업계의 관심이 뜨겁다. 입상여부와 별도로 2015년 9월 20일은 한국 보디빌딩에서 역사적인 날로 기록될 전망이다.

한편 두 선수가 참가한 212 쇼다운의 결선은 이 시간 현재 진행 중에 있다. 프리저징을 마친 강경원, 김준호가 결선 무대에서 등장해 다시 포즈를 선보일지, 경기를 끝낸 채 결과만 정해질지는 221 부문 결선 이벤트가 시작되어야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965년 미국에서 출범한 올림피아는 50년 역사를 자랑한다. 출전 자체만으로 월드클래스 보디빌더 반열에 들고 우승자는 세계 최고의 보디빌더임을 의미한다. 올해 212 쇼다운의 경우 2012년부터 3년 연속 정상에 오른 플렉스 루이스가 유력한 우승후보로 평가받는다.

MONSTERZYM

ABOUT US

FAMILY

BODYBUILDING SCHO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