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jpg


2014
년 여름 최고의 무대를 연출한 대한민국 최고 몸짱들이 다시 한 자리에 모였다.

 

올스타클래식을 주최한 대한보디빌딩협회의 장보영 회장은 최근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용산구 한남동 소재)에서 무대를 뜨겁게 빛낸 출전 선수 간의 회합자리를 마련했다.

 

선수들은 아름다운 서울 야경이 보이는 풀사이드에서 올스타클래식 기념 메달 및 반지 증정식, 단체 기념 촬영 등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45회에 걸쳐 연재될 올스타 클래식 풀사이드 인터뷰의 이번 주인공은 엉커벨홍유리다. 끼로 똘똘 뭉친 그녀는 마술사홍주연의 언니이기도 하다.

 

그녀는 겸손했다. 자신은 아직 초보빌더이며, 다음 대회에서는 진정한 올스타가 돼서 출전하겠다고 밝혔다.

 

이하는 홍유리 인터뷰 전문.


1.jpg

 

MZ: 올스타 클래식 영상 보셨습니까? 영상으로 다시 보시니 기분이 어떠셨어요?

처음부터 끝까지 다 찾아봤어요. 내가 올스타는 아닌데, 진짜 올스타가 된 것처럼 만들어주셔서 너무 좋았어요. 인기가요에 오른 느낌이랄까? 조명이 화려해서 진짜 스타가 된 느낌이었어요. 내 끼를 발휘하지 못해 오히려 아쉬웠어요. 그래서 동영상을 돌려보면서 공부했죠.

 

MZ: 솔직하게 본인 출연부분 영상 몇 번 보셨습니까?

수도 없이(웃음). 여자 비키니, 피규어 위주로 봤어요. 다들 레벨이 너무 높았어요. 특색 있고 세련된 포징들이었습니다. 피규어 출전자들이 예쁜 근육 라인을 부각시키면서 보여주는 장-단점, 비키니 출전자들의 바디라인과 매력. 얼굴과 몸에 맞는 포징. 선수들마다 분석을 많이 했죠^^

 

MZ: 본인의 무대에 만족하십니까? 만족도는 몇 %정도 되십니까?

머슬매니아, 나바 때보다 컨디션이 안 좋았어요. 40%정도 밖에 만족 못 하고 있어요. 역시 초보는 어쩔 수 없나 봐요.


3.jpg

 

MZ: 남자친구의 반응은 어떠셨습니까?
남자친구는 솔직하게 나를 평가해주는 스타일입니다. 내가 생각한 그대로를 얘기해줬어요. 그래서 뼈저리게 느낀 점이 많죠. 워킹이 이상하고, 표정이 굳어있었다 등등.

 

원래 기에 눌리지 않는 성격인데, 올스타이신 선수들만 계셔서 떨렸어요. 인터넷에서 벤치마킹한 분들이랑 같은 무대에 섰는데, 의식을 안 할 수 없다. 컨디션과 기에서 눌리니 평소 까부는 스타일이 안 나오더라. 적극적인 모습을 많이 못 보여서 너무 아쉬워요.

 

MZ: 대회 끝나고 체중이 몇 kg 증가 하셨습니까?

대회 때는 52kg? 평소에는 56kg을 유지해요. 이번에는 휴가를 갔다 와서 좀 불었어요(웃음).

    

MZ: 운동 루틴으로 언제 복귀하셨습니까?

바로 복귀했어요. 오전에는 웨이트, 오후에는 유산소. 비키니 선수들은 경기 후 관리를 안 하면 바로 퍼질 수 있어요. 대회 때와 몸이 다르면 질타를 심하게 받기에 비시즌이 따로 없습니다.


7.jpg

 

MZ: 조명과 전면 LED스크린, 복층 스테이지, 리프트, 기타 각종 무대장치, 그리고 음악, 어떠셨습니까?

받고 싶었던 조명과 듣고 싶었던 음악이었어요. 사운드도 너무 좋았고요. 사진을 보면 몸이 너무 예쁘게 나왔더라고요. 만족도는 굉장히 높아요.

 

MZ: 관중석의 반응이 열광적이었습니다, 무대에서 그 열기를 느끼셨나요? 기분이 어떠셨습니까?

원래 워킹, 포징 중 관객의 얼굴을 다 봐요. 그들의 표정을 보고 즐거워하는 스타일인데, 컨디션이 안 좋으니 보이지 않더라고요. ㅠㅠ

 

MZ: 끝나고 난 뒤에도 관중들의 상당수가 바로 돌아가지 않고 포토존에서 추억을 남기려 하셨습니다. 사진 많이 찍어드렸습니까?

포토존이 있는지도 몰랐어요... 검색 후 사진을 보니 포토존이 있더라고요. 친구들이 기다리고 있었는데, 포토존에서 사진을 못 찍어서 아쉬워요.


8.jpg

 

MZ: 최종적은 꿈은?

보디 피트니스의 최고가 되는 거예요. 비키니는 자제할 생각이에요.

 

MZ: 네이버 방송을 타고 실시간 검색어 급상승 했는데, 혹시 일상생활 중에 사람들이 좀 알아보시던가요?

GX 선수라고 얘기 안했는데, 모두 알아봐주셨어요. 화면에 나와서인지 인지도가 높아진 것 같아요. 신인인데 알아봐주시니 너무 좋았어요.

 

MZ: 올스타 클래식을 다시 한다고 하면 '이랬으면 좋겠다' 싶은 부분이 있으세요?

진행이 변경된 것이 많았어요. 피날레가 좀 어색했고요. 선수들이 모두 나와서 인사하거나 축제처럼 끝나는 모습, 박수치거나 가벼운 춤으로 마무리하는 것이 애매했어요. 폭죽이 터지긴 했지만.

 

이벤트 전날 선수들을 다 불렀지만 리허설이 제대로 진행되지 않은 점도 아쉬워요. 무대 T자 부분의 바닥이 튀어나와서 울퉁불퉁했어요.

 

또 남자들의 쇼였던 것 같아요. 남자들은 모두 부각이 잘 됐는데, 여자는 약간 번외편 느낌이랄까? 대단한 여성분들도 많았는데 소개가 제대로 안 돼서 아쉬웠어요. 영상을 보니 선수의 이름이 나오지 않은 경우도 있더라고요. 공하지 않다는 말들도 있었습니다.

 

, 퍼포먼스는 너무 좋았어요. 하지만 마무리에서 2층 선수들은 춤추고 놀고 있는데, 1층 선수들은 굳어서 가만히 있던 점이 아쉬움으로 남네요.


9.jpg

 

MZ: 올스타 클래식 언제쯤 다시 하면 좋을 것 같으십니까?

연말에 결산 느낌으로 해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아요. 참가자들이 전부 나오면 좋겠어요. 하반기에는 머슬매니아, 사설 대회가 많으니 그곳에서 입상하신 분들과 전국대회, YMCA 인천오픈 클래식 선수들도 나와서 얼굴을 알리면 좋을 것 같아요.

 

또 연말이면 크리스마스 분위기도 나니 마무리하는 갈라쇼 느낌이 들 것 같아요. 선수들이 개인기, 춤을 하나씩 준비해서 같이 합동무대를 가지는 기회가 있으면 좋겠어요. 이번에는 그렇게 하지 못했네요. 연말에는 분위기도 나고 재밌을 것 같습니다.

 

MZ: 본인이 싱글이라고 가정하시고, 올스타 클래식에 출전한 이성 선수중 이상형에 가장 가까운 분을 한분 고르신다면?

강경원 선수가 너무 멋졌어요. 딱 봤을 때 본인 일에서 톱에 올라가 있는 사람의 프로페셔널, 여유로움, 카리스마. 아우라가 달랐어요.


2.jpg

 

MZ: 보디빌딩 외의 취미는?

라이딩. 반포지구에서 여의도 정도? 연신내에서 홍대까지 가요. 남자친구와 1주년 때 여주까지 갔어요. 남한강 길이 좋더라고요. 반포부터 여주까지 장장 12시간. 그 시간동안 희로애락을 다 느낄 수 있어서 좋았지만 다시는 하고 싶지 않아요(웃음).

 

MZ: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올스타클래식 MVP’?

남자는 김준호 선수, 여자는 박주희 선수가 제일 좋았어요. 박주희 선수는 다른 분들과 포스자체가 달랐어요. 진짜 멋있어요. 수분이 약간 남은 상태로 나오셨지만, 몸은 어마어마하셨어요. 그분을 보고 운동을 더 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MZ: 끝으로 팬들께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솔직히 팬들이 많은 것 같진 않지만 항상 발전해서 재미 있는, 기대 되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음에는 진짜 올스타가 돼서 무대에 오르겠습니다. 이번엔 많이 부족해서^^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MONSTERZYM

ABOUT US

FAMILY

BODYBUILDING SCHO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