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589687_1272428552781390_7846826594197589401_o.jpg


[몬스터짐, 논산=반재민 기자] “천재는 노력하는 자를 이기지 못하고, 노력하는 자는 즐기는 자를 이기지 못한다.” 동서양에 모두 존재하는 오래된 명언이다.

노력하면서 보디빌딩을 즐기는 ‘연구하는 보디빌더’ 채병찬의 기세를 막을 선수는 아무도 없었다.

채병찬은 9일 충청남도 논산의 논산문화예술회관에서 펼쳐진 2016년 ‘제97회 전국체육대회’ 보디빌딩 –85kg 미들급 부문에서 독보적인 데피니션을 바탕으로 심사위원의 눈길을 사로잡으며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로써 채병찬은 지난해 전국체전에서 고대영에게 밀려 은메달에 그쳤던 아픔을 날려버림과 동시에 미들급 장기집권을 향한 초석을 쌓았다.

채병찬의 금메달은 이미 예견된 것이었다. 채병찬은 개인포징에서부터 자신의 기량을 마음껏 펼쳐보이기 시작했다. 특히 자신이 약점으로 꼽았던 등 근육과 하체를 완벽하게 자신의 장점으로 승화시킨 컨디셔닝을 보여주었다.

단체 규정포즈에서도 채병찬의 기세는 멈출 줄 몰랐다. 강한 자신감으로 본격적으로 대회를 즐기기 시작한 채병찬은 절도 있고 자신감 있는 포징, 가슴 근육과 복근을 최대한 부각시키는 하이 데피니션의 포징을 펼치며 심사위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으며 금메달의 주인공이 되었다.


대회를 앞두고 채병찬은 “아직 자신은 많이 부족하다.”라고 이야기할 정도로 몸이 완벽하게 만들어지지 않은 상황이었기 때문에 만약 몸이 더욱 좋아질 경우 채병찬의 미들급 장기집권은 계속될 전망이다.

14523250_1272428196114759_324866528310600609_n.jpg 
한편, 은메달과 동메달 싸움에서는 하체 근육의 데피니션을 높인 서울 광진구청의 황진욱이 은메달을 차지했으며, -80kg급에서 –85kg급으로 체급을 변경한 김현진이 전체적인 밸런스 있를 강조한 좋은 포징을 통해 심사위원의 높은 점수를 얻어 동메달을 차지했다.

이날 경기가 펼쳐진 논산의 논산예술문화센터에는 관객들이 입추의 여지없이 들어차 선수들의 포징 하나하나에 열광해 보디빌딩이 명실공히 전국체전의 주요종목임을 실감케 했다.

<2016년 제97회 전국체육대회 보디빌딩 –85kg급 결과> 


1위 채병찬 (대구광역시청) 

2위 황진욱 (광진구청) 

3위 김현진 (광진구청) 

4위 조정재 (충남보디빌딩협회) 

5위 배경훈 (강원도체육회) 

6위 김선광 (선린대학교) 

7위 김형택 (전남체육회) 

8위 박명호 (전남체육회) 


촬영=최웅재 작가 

보정=박제영 PD 


반재민 기자(bjm@mosntergroups.com)

MONSTERZYM

ABOUT US

FAMILY

BODYBUILDING SCHO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