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kaoTalk_20161008_153542972.jpg

[몬스터짐, 논산=반재민 기자] ‘그랜드슬래머’ 남경윤이 빠진 가운데 보디빌딩 –70kg급의 새로운 챔피언은 '클래식 보디빌딩의 대가' 김용규(경상남도체육회)로 결정되었다.

김용규는 8일 충청남도 논산의 논산예술문화회관에서 펼쳐진 2016년 ‘제97회 전국체육대회’ 보디빌딩 –70kg 부문에서 안정감 있는 포징과 밸런스 있는 근육을 바탕으로 심사위원의 높은 득점을 얻어 금메달을 차지했다.

당초 대다수의 보디빌딩 전문가들은 전국체전과 미스터코리아를 동시에 석권한 그랜드슬래머 남경윤이 빠지게 되면서 그의 그늘에 가려져 있었던 선수들의 싱거운 싸움이 될 것이라 예상했다.

하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예상과는 다른 치열한 싸움이 전개되었다. 특히 김용규는 클래식 보디빌딩 국가대표 출신답게 안정감있는 포징과 풍부한 근매스, 좋은 하체 데피니션을 바탕으로 남경윤을 넘어설 수 있을 정도로의 컨디셔닝과 풍부한 근매스를 보여주었다.

포징에서도 김용규는 자신감이 넘쳤다. 전혀 흐트러짐 없이 자신만의 포징을 계속해 나갔고 자신의 장점인 근매스를 부각시킨 포징을 통해 심사위원들을 사로잡는데 성공하며 영예의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KakaoTalk_20161008_153719125.jpg
2위와 3위 싸움도 상당히 치열하게 전개되었다. 강우석(울산광역시청)은 자신의 장점인 상체를 부각시키는 포징을 통해 심사위원들의 높은 점수를 얻었고 윤재군(인천광역시시설관리공단)은 프리포징에서 여유있고 자신감 있는는 모습을 통해 높은 점수를 얻으며 은메달과 동메달을 차지했다.

이날 경기가 펼쳐진 논산의 논산예술문화센터에는 관객들이 입추의 여지없이 들어차 선수들의 포징 하나하나에 열광해 보디빌딩이 명실공히 전국체전의 주요종목임을 실감케 했다.

<2016년 제97회 전국체육대회 보디빌딩 라이트급 경기 결과>


1위 김용규 (경상남도체육회)
2위 강우석 (울산시청) 
3위 윤재군 (인천광역시시설관리공단) 
4위 김 석 (제주 연동남,여헬스타운) 
5위 박재완 (전남체육회) 
6위 김은엽 (안양시체육회)
7위 최승주 (광주광역시체육회)
8위 홍수기 (충남헬스클럽)

촬영=최웅재 작가
보정=박제영 PD
반재민 기자(bjm@monstergroups.com)

MONSTERZYM

ABOUT US

FAMILY

BODYBUILDING SCHO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