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 잘라 말해서, 전 분내나는 지니어스 유입 콩빠입니다.

방송 보고 뭐 저런 사람이 다있지? 하고 콩의 매력에 빠졌네요.

홍진호씨가 이글을 읽을리 없다는 것을 알지만, 꼭 이글 읽어주셨음 좋겠어요. 너무 좋아해요.

저 지니어스 볼때 제정신 아니었거든요. 

인생에 첫 패배를 겪은 직후였습니다.

25년 제 인생에 단 한번도..실패를 겪은적 없었거든요. 임용고시라는 시험에 낙방을 하고 원룸에 갖혀 허우적대고 있었습니다.

눈물도 안나더라구요.

그때 전 제 인생에 가장 소중하다고 믿었던 가장 오래된 친구 둘을 잃었고,

주변의 모든 사람들로부터 철저하게 배신당했고,

공부하느라 외모 자신감 또한 점점 상실하고 있었거든요.

그런데..인생의 나락에 떨어지는..그 낭떠러지 끝자락에서 홍진호씨를 처음 보았습니다.

이 사람 진짜 매력의 끝이 어딘가요?

왜 이남자는 포기를 모르는건가요?


나는 단 한번의 실패로 이렇게 주저앉고, 망가져가는데.. 저런 힘든 상황 속에서 이 사람은 왜 저렇게 해맑게 웃는지..

처음엔 오동통한 다리로 통통거리며 걸어다니는게 귀여워서 좋아했고,

다음엔 오물거리며 꼬챙이에 끼인 간식 쩝쩝거리는게 사랑스러워서 빠져들었고,

그다음엔 뇌가 쎅시해서 팬이 됐는데,

이젠 잘 모르겠네요.


진인사대천명.

그 말을 듣고 눈물이 나더라구요.

진짜 노력을 해본 사람만이 할수 있는 말이구나.

다른 누구도 아닌, 이 사람이니까 할 수 있는 말이구나. 


그래서 저도 힘을 내기로 했습니다.

믿으실지 모르지만, 홍진호씨 보면서 힘 많이 냈어요.

거의 포기하려던 임용고시..또 도전해보려고요.

두렵지만, 사람이 할 수 있는 노력..저도 다 해보려고요.


그래서. 다시 공부하기 전 마지막으로 홍진호씨 보려고 파포에 갔습니다.

고딩때 아이돌 좋아할때도 안하던 짓을 지금 제가 이십대 중반이 다 되어서 하고 있답니다.

새벽같이 일어나 홍진호씨 보려고 지방에서 올라갔어요.

이미 줄이 길더군요.

마카롱도 못먹었어요.

몇 시간이고 기다려서 좋은 자리에서 홍진호씨 얼굴 제대로 봤습니다. 네 저 얼빤가봐요..

이상하게 힘이 났습니다. 추워서 온몸이 부들부들 떨리는데, 참 좋더라구요.

제쪽을 계속 보셨는데, 꼭 저를 바라봐주신거 같아서 좋아죽는줄 알았습니다.

아 참, 기억하실지 모르겠는데.. 결승전에서 홍진호씨 왼쪽 부스 말고 오른쪽 부스에 앉아달라고 "오빠 여기 앉아요!!"하고 소리친 사람,

접니다!!!!!

그리고, 저 막판에 티비도 꽤 오래..단독샷으로 나왔어요. 기억해줘요 단독샷.....

(왜 아이돌한테 사생팬이 붙는지 이해가드라구요..ㅜㅜ)

아 너무 뻔한 글이 되어가네요..



마지막으로 홍진호씨!! 장가 가지 말아요. 

올해 저 꼭 임용 붙어서 교사 될테니까. 일년만 기다려요. 

진짜진짜 아무데도 가지 말고 기다리세요ㅜ 

나중에 백수돼도 제가 먹여살립니다. 

꼭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파이널포' 가 세운 기록들 모음 [8] 글래머에디터 2014.07.07 5857
공지 몬스터짐 스타 파이널포 방청 후기 페이지(당첨 마감 & 당첨자 발표!!) [37] JohnDoe 2014.02.03 24966
79 스타 파이널포(Four), 다섯 번째 멤버 그 숨은 주역들. [3] file JohnDoe 2014.03.10 3615
78 몬스터짐, 스타크래프트 파이널 포, 대회의 현장속으로 [3] file 체리블라썸 2014.02.14 3976
77 몬스터짐 스타 파이널포 기획영상(종합) [1] JohnDoe 2014.02.10 5242
76 스타 파이널포 후기!! 와 노량진수산시장에서 콩댄스 인증 [12] 플카문구뭐하지 2014.02.10 5238
75 몬스터짐 짱!! 스타 파이널 포 후기입니다 *^-^* file vvolia22 2014.02.09 2926
74 [파이널 포 관람 후기] e스포츠 제2의 전성기에 큰 발돋움이 되기를 기원하며 file 치치 2014.02.08 3314
73 스타파이널포 방청 후기*.* 기소소 2014.02.08 2888
72 [파이널포 후기/스압조심] Will it be CONTINUED? [2] file pandastic 2014.02.08 4104
71 스타 파이널포 방청 후기 햫햫햫 2014.02.07 2858
» [스타 파이널포 후기] 진인사대천명. 짜짱구 2014.02.07 2370
69 스타 파이널포 후기 file likesome 2014.02.07 2402
68 [파이널포 후기] 파이널포 1회, 나는 그 전설의 이벤트에 함께했다. file 2014.02.07 2303
67 [STAR FINAL FOUR] 스타1 다시 세상에 울려퍼지다. file 몇년만의 2014.02.07 2186
66 [스타파이널포 후기] 스타1의 시간은 거꾸로 흐른다. 알킴 2014.02.07 1616
65 [스타 파이널포 2부] 4~6경기, 결승전 & 시상식 [2] file JohnDoe 2014.02.07 14854
64 [스타 파이널포 1부] 1~3경기 Pre Game Show, Half Time Show [5] file JohnDoe 2014.02.07 12579
63 스타 파이널 포 1회 스원 2014.02.06 1553
62 [스타크래프트 파이널포 방청후기] 꿈만 같았습니다 [1] aaartemis 2014.02.06 1890
61 스타파이널 4, 抛, for... file 콩싸 2014.02.06 1666
 

MONSTERZYM

ABOUT US

FAMILY

BODYBUILDING SCHO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