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지금까지 옳지 못한 삶을 살아오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화창한 그날 모처럼의 힘찬 발걸음을 아레나 e스포츠 스타디움으로 옮겼다. 찬 바람에 옷깃을 단단히 여미고 나선 길이었으나 프로게이머들을 보니 흥분을 감출수 없었고 경기장 가득 응원 소리는 내 심장의 울림이 되고 노래가 되는듯 했습니다. 그곳에서 함께했던 팬들의 응원소리와 프로게이머들의 경기들을 보면서 나에게도 살아갈 희망이 생긴것을 느꼈습니다.

정말로 가고 싶었는데 정말로 가게되어 기쁨을 감출수없었고 그 곳에 있는동안 다른 잡생각은 있지도 않았고 오로지 스타파이널 포가 정규리그로 발전되어 못가본 사람들도 즐길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뿐이었습니다.

내가 그날에게 전하고 싶은말은 스타파이널 포가 있어서 감사하고 울리는 스타크래프트 소리에 귀를 귀울일수 있었고 동트는 새벽공기 마냥 가슴을 맡길수있고 열정으로 뭉쳐진 땀이 마르지 않은 촉감을 발끝에 전할수 있고 친한친구와 가족같은 팬들과 스타파이널 포를 즐길수 있고 그들의 경기를 볼수 있는 축복을 주기 때문입니다.스타파이널포가 끝난 그날은 진한 허무가 어깨를 내리 누르려 한다. 그래도 그날이 감사한 이유는 이런 글이 위로가 될수 있으며 내일 써야할 시간을 위해 쓸수 있는 귀한 시간을 지금 마음껏 쓰기위해 움직일 동기부여를 해주기 때문입니다.

아직 스타파이널 포가 끝난지 몇일 되지 않았지만 잠시의 여유를 가지고 마냥 길을 거닐면 그때의 감동이 생각나 흥분을 감출 수 없습니다.

그리고 그 날 내가 응원했던 그 꿈을 항상 가슴에 넣어두고 가끔 그리울때 또 생각해보자. 마음속에서 느껴지는 감동에 가슴을 울리는 응원소리를 기억하며 환호하고 기뻐하는 그날을 생각하며 가슴속에 넣어두고 정말 나는 이러한 인생을 생각하며 관속에 가져 가면서 저승에서 까지도 잊지 못할 하나의 추억이자 이야기를 느끼며 정말로 멋진 인생이라 생각할수 있다는 것입니다.

스타 파이널포 영원하길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파이널포' 가 세운 기록들 모음 [8] 글래머에디터 2014.07.07 6063
공지 몬스터짐 스타 파이널포 방청 후기 페이지(당첨 마감 & 당첨자 발표!!) [37] JohnDoe 2014.02.03 25629
396 스타 파이널포(Four), 다섯 번째 멤버 그 숨은 주역들. [3] file JohnDoe 2014.03.10 3654
395 전설의 스타1 콩진호 나혼자산다 출연! [12] file MZ민스타 2014.02.17 4251
394 몬스터짐, 스타크래프트 파이널 포, 대회의 현장속으로 [3] file 체리블라썸 2014.02.14 3999
393 (문의) 싸인셔츠에 이병민 선수 싸인이 없습니다..... [5] file pandastic 2014.02.12 4315
392 몬스터짐 스타 파이널포 기획영상(종합) [1] JohnDoe 2014.02.10 5273
391 스타 파이널포 후기!! 와 노량진수산시장에서 콩댄스 인증 [12] 플카문구뭐하지 2014.02.10 5277
390 이성은 vs. 마주작 역관광 명경기 [14] file 무념무상 2014.02.10 6092
389 2006 명경기 강민 vs. 마주작 [6] file 무념무상 2014.02.10 5686
388 몬스터짐 짱!! 스타 파이널 포 후기입니다 *^-^* file vvolia22 2014.02.09 2954
387 [파이널 포 관람 후기] e스포츠 제2의 전성기에 큰 발돋움이 되기를 기원하며 file 치치 2014.02.08 3358
386 스타파이널포 방청 후기*.* 기소소 2014.02.08 2906
385 [파이널포 후기/스압조심] Will it be CONTINUED? [2] file pandastic 2014.02.08 4170
384 스타 파이널포 방청 후기 햫햫햫 2014.02.07 2884
383 [LoL]개소주의 블루팀 블크로 정글괴롭히기 라뷰 2014.02.07 4024
382 [영상] BJ영쿤 이즈궁 멋있게 맞추기 [1] 라뷰 2014.02.07 3551
381 [스타 파이널포 후기] 진인사대천명. 짜짱구 2014.02.07 2387
» 스타 파이널포 후기 file likesome 2014.02.07 2421
379 [파이널포 후기] 파이널포 1회, 나는 그 전설의 이벤트에 함께했다. file 2014.02.07 2314
378 [STAR FINAL FOUR] 스타1 다시 세상에 울려퍼지다. file 몇년만의 2014.02.07 2201

MONSTERZYM

ABOUT US

FAMILY

BODYBUILDING SCHO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