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916818da4945f3d0f7a112108fd61f.jpg


안녕하세요 몬스터짐 스포츠영양사 우수입니다.


오늘 소개할 트레이닝 용품은 카딜로사의 몬스터짐 이니셜 벨트입니다. 사실 이 벨트가 출시되고 저는 슬펐습니다. 왜냐하면? 저 혼자만 가지고 있었던 것이기 때문이죠. 내 것이 만인의 것이 된 슬픔. 이건 마치 여자 친구가 만인의 연인이었던 느낌? 아.. 아닙니다. 어쨌든 국내 1호라는 자부심을 가지겠습니다.


카딜로 벨트도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가죽이 단단하고 제품의 단면이 맨들맨들한 것이 있다면 가죽이 부드럽고 탄력이 있으며 주름이 잡혀있는 벨트가 있습니다. 물론 저는 둘 다 있습니다.


12CP7ZJ.jpg


개인적으로 가죽이 단단한 제품은 지지력이 상당히 좋아 보이는데 단점도 확실합니다. 착용감이 불편하고 가죽이 너무 굵고 단단해서 버클에 채운 뒤 2차 고리에 결속하려면 생고생을 할 정도로 단단한 느낌입니다. 벨트가 부드럽게 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 사용해야 할 것 같습니다. 또 MONSTERZYM 자수가 크게 박혀 있고 벨트 끝부분에는 MZ 자수가 없습니다.


이 벨트는 지지력이 상당히 좋아 보이지만 사실 너무 딱딱하다보니 실제 몸통과 벨트 사이에 빈공간이 발생합니다. 움직일 때 복부와 벨트 사이에 공간을 벨트가 버티고 있는데 이때 살이 집히거나 하는 경우가 생깁니다. 단단한 만큼 공간이 발생해도 버텨줄 것 같지만 여간 불편한 게 아닙니다.


수정됨_IMGP0063.jpg


그 다음에 사용한 벨트는 현재 판매되고 있는 카딜로 몬스터짐 이니셜 벨트입니다. 일단 강경원 선수가 찬 모습을 먼저 보실 께요. 자 그럼 제가 찬 모습도 보시고요.


11011039_831767306891848_6205169370520392152_n.jpg


같은 벨트 다른 느낌? 전에 쫀쫀한 재질의 MONSTERZYM NEVER STOP 티셔츠(물론 이것도 저랑 강경원, 김성환, 오성민, 김지용, 정찬성 선수 등만 있습니다^^)도 같이 입고 같은 현장에 있었을 때 같은 옷 다른 느낌이었습니다.


물론 텍티컬 큐브의 천연가죽 커스텀 벨트, 크리올로지 및 쉬크 벨트가 모두 있기 때문에(벨트로 국 끓여먹을 겁니다), 여러 가지 부분을 비교해 볼 수 있는데 카딜로의 가죽 질감이 좋고 부드러운 벨트를 사용했을 때 느낀 점은 '좋은 벨트는 부드러우면서 몸의 굴곡을 감싸주고 지지력이 좋아야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1422542490201.jpeg


복압을 만들고 중량을 버텨주는 벨트보다 착용자의 복합을 보조해주고 동작의 안정성을 부여하는 것이 좋은 벨트라는 것입니다. '그저 거들뿐'이란 말이 어울리는 벨트가 좋은 벨트라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그리고 이 운동을 하고 이 운동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자신의 몸에 맞는 벨트 하나쯤은 꼭 있어야 한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헬스장에 가면 참 여러 사람이 공동으로 쓰다 보니 여기저기에 널 부러져 있는 것이 바로 리프팅 벨트입니다. 헬스장에 구비된 제품은 방수처리가 안 되어 있어서 안쪽엔 가죽이 그대로 드러나 있고(보통 발레오 같은 것들), 거기엔 땀과 먼지들이 묻어 있는 경우가 다반사입니다.


물론 개인 벨트를 가진다는 게 참 부끄럽게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왠지 운동을 잘 해야 할 것 같고 중량을 어마어마하게 들어야 할 것 같고 하는 부담이 있죠. 왠지 벨트를 차면 고수처럼 보이잖아요?


f165b4500e9abf462677201c8512d180.jpg


하지만 몬스터짐 강경원 G.T 때 강경원 선수가 한 얘기가 있죠. "다치기 전에 안 다치게 하라. 꼭 다치고 나서 보호장구를 착용하더라'라고. 정말 운동하는 모든 이들이 새겨들었으면 하는 말입니다. 운동 경력이 어떻고, 중량을 얼마나 들던 자신에게 버겁거나 무겁게 느껴지는 중량을 든다면 남의 눈치를 볼 필요가 없습니다. 더 많은 보호장구를 사용해도 됩니다. 물론 벨트를 사용한다고 해서 꼭 다치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사전에 부상을 예방하는 데에 큰 도움이 되는 것은 분명합니다.


그런 면에서 비용부담이 되지만 자신의 벨트를 가진다는 것은 스트랩이나 손목보호대, 팔꿈치 보호대를 사는 것과 같습니다. 따지고 보면 1~2만원 짜리 스트랩이나 보호대를 보통 3개월간 사용하는데(그 이상 사용하면 냄새가 심해요), 벨트는 한 번 사면 2~3년은 기본입니다. 17만원으로 초기 비용이 만만치 않지만, 하나 구비하면 오래도록 추가비용 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운동하다가 다치기라도 한다면 17만원이 문제가 아니죠.


 3e2b2055d97a49ee68c465c158b88d06.jpg


혹시 MONSTERZYM 이니셜이 새겨진 게 맘에 안 든다면, 자수가 제외된 카딜로도 있고, 텍티컬큐브 벨트도 있으니 참고하시고요.

저는 허리가 30인치가 조금 안 되기에 XS사이즈를 사용합니다(판매용은 S부터 시작합니다). 벨트에 구멍이 7개인데, 3~5번 구멍 중 하나에 맞아야 적절한 사이즈를 고르신 겁니다.


본인의 허리에서 배꼽 바로 아래의 둘레를 사이즈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S사이즈가 76~84cm 이기에 허리 둘레가 약 80cm 정도인 분들이 착용하시면 되고, M사이즈가 84~91.5cm 인 만큼 88cm 인근의 분들이 착용하시면 됩니다.


몬스터짐 카딜로 벨트
자수 제외된 카딜로
텍티컬큐브 벨트

Written by 우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먼슬리 당첨자 후기 미작성시 익월 당첨 무효 처리(양식 포함) [30] 2013.01.08 156302
432 벨트 3가지 비교후기.카딜로 & 크리오로지 & 텍티컬 (내용수정) [26] file 카운타크 2015.09.19 122713
431 Versa Grip(베르사그립) 후기 [13] file 비앙키 2017.02.21 94364
430 XS 사이즈의 베르사 그립 구매를 망설이는 분께 [5] file torino 2017.07.19 88658
429 홈트레이닝 전설의 아이템 몬스터철봉 [3] 왕타이거킹 2016.05.30 87149
428 카딜로 트레아닝 310DL 벨트 후기! [11] 유리몸 2017.02.23 82377
427 트레이닝 마스크 2.0 후기입니다. [11] file BLOW 2015.03.28 16865
426 언더아머 히트기어 컴프레션 레드 구매 후기 [5] file tenderness 2014.11.21 14499
425 [바이오프리즈] 근육통완화 파스대용 소염진통제 추천제품 입니다 [5] file 퍼펙트바디 2014.05.20 14408
424 [spirit] 셀프 마사지를 위한 잇 아이템 2탄- 라크로스 볼 [14] file ARISTOCRAT 2014.03.05 14139
423 (Cyclone Cup) 부스터 쉐이커 !!!!! Cyclone Cup (용품후기)(영상첨부) [7] file 민스타 2014.01.03 13037
» 몸을 위한 가치있는 지출…고품질의 몬스터짐 카딜로 벨트 [40] file 우수 2015.07.10 11947
421 리프팅화 REEBOK 레가시리프터 & 크로스핏화 NIKE 메트콘3 후기 [3] file 단디 2017.02.02 10991
420 [아디다스] 아디다스 파워리프트 트레이너 신발 [10] file 비앙키 2014.02.19 10823
419 [사고싶은제품][쉬크] 파워리프팅 벨트 3004 [12] file 종혁 2013.10.23 9723
418 [아디다스]아디파워역도화~ [15] file 수야 2014.02.17 8649
417 소니 워크맨 nwz-w273 [6] file 케틀벨러 2014.03.11 8529
416 [하야부사] Metaru 반팔 래쉬가드 [15] 글래머에디터 2013.10.25 8377
415 [Tactical Cube] Professional Lifting Strap 사용기 [32] file 우수 2014.03.03 8109
414 제이 커틀러 돼지 티셔츠 [5] file 쇠질요원 2017.02.22 8084
413 [Vortex] 파워믹서 자동 쉐이커컵 [사고싶은&추천제품] [14] file 퍼펙트바디 2013.10.19 7690

많이 본 컨텐츠

  • 자유
  • 후기
  • 그외

MONSTERZYM

ABOUT US

FAMILY

BODYBUILDING SCHO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