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목 증후군(Turtle neck syndrome)

      ; 목을 앞으로 쭉 빼고 있는 자세가 마치 거북이가 목을 내밀고 있는 것 같다고 하여 ‘거북목’이라고 하며, ‘일자목’이라고도 부른다. 목은 앞으로 쭉 내밀고 머리는 뒤로젖혀져 있는 자세는 목이 신체 정렬에서 벗어나게 되어 머리의 무게로 인한 경추부의
      부하는 증가하고, C자형의 경추 전만이 점차 소실되어 일자목이 되고, 더 진행되면 역 C자형 되기도 한다. 이러한 만곡의 변화는 경추에 대한 충격과 부하(load)를 효과적으로 줄여줄 수 없어 경추 수핵탈출증 등을 유발 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거북목은 노화로
      인한 근육약화와 더불어 생기는 증상 이었으나, 책을 장시간 보는 수험생, 컴퓨터 작업, 최근에는 스마트 폰의 과도한 사용으로 인해 연령, 성별을 불문하고 흔하게 볼 수있는 증상이 되었다.


      ※ 전자기기의 화면을 장시간 지속적으로 바라보는 일이 많아지게 되면 거북목 증후군(Forwardneck posture)뿐만 아니라 요통과 수근관 터널 증후군을 동반하게 되는 일명 ‘VDT증후군(Visual Display Terminal Syndrome)’도 발생한다.

      이러한 거북목 또는 일자목 상태는 통증을 비롯한 다양한 문제를 야기하게 되는데, 이러한 증상을 ‘거북목 증후군’ 또는 ‘일자목 증후군’이라고 부르며, 진단명은 아니다.

      경추무게.gif

      고개가 1센티미터 앞으로 빠질 때마다 경추 에는 2~3킬로그램의 추가적인 부하(load)가 발생하며, 그로인해 목의 긴장이 증가하게 되고 뒷목과 어깨 가 결림, 긴장성 두통이 발생한다. 또한, 거북목 자세(forward head posture)는 후두하 신경을 압박하여 신경성 두통을 유발하며, 흡기근의 근 기능 부전 및 자세 변화에 따른 흉곽의 압박으로 인해 폐활량의 감소시키고, 추골동맥의 압박은 뇌로 가는 산소 및 영양공급을 방해하여 뇌의 기능 저하에 따른 기억력과 집중력 저하를 일으킨다.


      또한, 무너진 자세로 인해 복부 순환장애가 발생하는데 장 운동을 저하시켜 소화불량 및 변비를 유발하고, 이러한 여러 가지 문제들은 불면증, 만성피로, 신경과민 상태로 진행된다. 거북목 증후군의 일반적인 치료는 어깨를 펴고 고개를 꼿꼿이 하는 습관과 작업 중 최소30분에 한 번씩은 목을 스트레칭 해주는 것이 선행되어야 하며, 신체정렬 및 경추의 정상적인 만곡을 복원하고, 목의 긴장을 감소시켜 주는데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


      또한, 경추의 변위로 인한 흉추의 변화를 바로 잡는 것도 잊어서는안 된다. 그리고 경추의 안정화 운동은 필수적이다. 거북목처럼 목의 불균형과 안정성이 떨어져있는 경우에는 경추의 심부 굴곡근인 경장근 (longus colli)과 두장근(longuscapitis)의 강화운동을 하여야 하며, 흉쇄유돌근과 같이 주변의 큰 근육들이 수축되지 않도록 턱을 가볍게 당겨 선택적 수축을 통한 섬세한 강화운동을 하여야한다.


      ※ 거북목 증후군이 생겼을 때 목 근육들의 특징
      약화되는 근육 - 목의 앞쪽 근육들 ; 경장근과 두장근(경추와 머리의 회전과 굴곡에 관여)
      단축되는 근육 - 목의 뒤쪽 근육들 ; 두판상근, 경판상근(경추의 신전과 머리의 동측회전에 관여)과 두극근(경추의 굴곡 등 움직임이 일어날 때 머리의 지지 및 안정화에 관여)

      MONSTERZYM

      ABOUT US

      FAMILY

      BODYBUILDING SCHOOL